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LCC에 추가지원 검토…“고용안정 최우선”

29일 오후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 주재로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에서 열린 항공업계 사장단 간담회가 열렸다. 국토교통부.

29일 오후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 주재로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에서 열린 항공업계 사장단 간담회가 열렸다. 국토교통부.

 
정부가 최근 유동성 위기에 놓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3조원 규모의 자금을 수혈한 데 이어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한 추가 지원도 검토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금줄이 마른 LCC 업계에서는 한도대출 등 현실적인 지원안이 나올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국토부, 29일 항공사 사장단 간담회
손명수 "추가지원 방안 검토할 것"
3000억 지원 중 절반도 집행 안돼

 
국토교통부는 29일 손명수 국토부 2차관 주재로 대한항공을 비롯해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9개 항공사와 한국ㆍ인천공항공사 사장단 간담회에서 이같은 방안을 설명했다. 손 차관은 ”그동안 저비용항공사인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에 3000억원 범위 내 융자지원을 실행했고, 필요시에는 추가 자금지원도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기존 LCC에 지원한 대출금 3000억원 중 현재까지 집행된 금액은 1304억원이다. 에어서울ㆍ에어부산 544억원, 진에어 300억원, 제주항공 400억원, 티웨이항공 60억원 등이다. 아직 1700억원가량의 재원은 남은 상태다.  
 
하지만 코로나19 직격탄으로 비상상태에 놓인 LCC업계는 추가지원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정부가 대형항공사 위주로 지원하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도 컸다. 최근 정부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통해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 아시아나항공에 1조7000억원을 지원했다.  
 
손 차관은 “183개국 입국제한 조치와 여행 수요 급감으로 국제선 운항이 전년 동기 대비 98% 이상 줄었다”며 “올해 상반기에만 6조원 이상의 항공사 매출 피해로 항공업계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덧붙여 5차 비상경제회의, 위기관리대책회의 등에서 마련된 기간산업 안정기금과 단기 유동성 자금지원의 신속한 집행을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항공사의 휴업과 휴직ㆍ임금삭감 등 항공업계의 불안한 고용 환경도 논의됐다. 손 차관은 “항공 일자리는 전문성과 함께 장기간 교육과 경험이 필요한 분야”라며 “각 항공사는 앞으로 항공시장이 정상화될 때를 대비해 고용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위기상황에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