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향군인회, '라임 의혹 제기' 향군정상화 위원장 무고 맞고소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는 28일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장을 서울남부지검에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고 밝혔다. [향군 제공]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는 28일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장을 서울남부지검에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고 밝혔다. [향군 제공]

‘라임 사태’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아온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가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장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향군은 이 위원장이 향군을 상대로 제기한 15건의 민·형사상 소송 제기와 고소로 명예가 훼손됐고 무고 혐의가 있다며 28일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향군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등에게 향군상조회를 졸속으로 매각했다며 김진호 향군회장 등을 2일 검찰에 고발했다.
 
향군은 “(이 위원장이)향군상조회 졸속매각과 로비 의혹을 주장하며 흔적 지우기와 경력 부족을 운운하는 등 억지 주장으로 향군을 매도·무고하고 있다”며 “인내심을 가지고 무대응으로 일관해 왔으나 이제는 도를 넘어 형사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향군상조회 매각과 관련한 해명도 내놨다. 향군 측은 “합법적인 절차와 매각주간사를 선정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추진했었다”며 “복지사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인수자를 선정하는 등 그 어떤 세력도 로비를 받거나 업무에 개입할 여지가 원천적으로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라임 사태의 ‘전주’이자 ‘회장님’으로 불린 김 전 회장이 재향군인회 상조회를 인수한 뒤 내부자금 수백억원을 빼돌린 혐의가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이후 이 위원장 등이 향군 측과 김 전 회장의 결탁 의혹을 주장하면서 검찰에 고발한 상황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