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에셋, 7조원대 미국 호텔 인수 삐걱

지난해 9월 미래에셋이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매매하기로 계약한 미국 내 15개 호텔들 중 일부.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지난해 9월 미래에셋이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매매하기로 계약한 미국 내 15개 호텔들 중 일부.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중국 안방(安邦)보험이 7조원대 소송전을 벌이게 됐다. 미래에셋이 지난해 9월 안방보험과 체결한 미국 내 15개 고급호텔의 인수 계약이 이행되지 않아서다.
 

15개 호텔 계약한 중국 안방보험
17일까지 잔금 안 냈다며 소송
미래에셋 “안방이 선행조건 어겨”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안방보험은 27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미래에셋의 계약 이행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미래에셋은 안방보험에 58억 달러(약 7조1000억원)를 주고 뉴욕 등 9개 도시의 15개 호텔을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뉴욕의 JW메리어트 에식스 하우스 호텔, 와이오밍 잭슨홀의 포시즌스 호텔, 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 호텔 등이다. 당시 미래에셋은 대금의 10%를 보증금으로 맡겼다. 문제가 없다면 지난 17일 잔금을 내고 거래를 마무리할 예정이었다. 미래에셋은 호텔 인수 완료 후 소유권은 넘겨받지만 호텔 운영은 그대로 현재 운영사에 맡길 계획이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호텔이 일반적인 사업 과정을 벗어나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마감일까지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래에셋이) 필요한 자금조달을 즉시 성사시키지 못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안방보험 측을 인용해 코로나19 여파로 미래에셋이 자금조달에 차질을 빚으면서 안방보험에 계약을 마무리할 시간을 더 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미래에셋은 거래가 마무리되지 않은 것은 안방보험의 책임이라는 입장이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자금 조달 관련 문제는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계약 종결을 위해 안방보험에서 선행해야 하는 조건들이 있다. 이를 어긴 것은 안방보험”이라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계약 종결 날짜를 미루기 위해 협상하던 중 안방보험이 예고 없이 법원에 소장을 접수했다는 게 미래에셋의 설명이다.
 
미래에셋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실사 과정에서 안방보험과 제삼자 간에 거래와 관련된 특정 소송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안방보험에 자료를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미래에셋은 매매 계약을 해지할 권리가 생겼다는 입장이다.  
 
미래에셋은 “지난 17일 안방보험에 ‘계약상 위반사항을 15일 내 해소하지 않을 경우 매매 계약을 해지할 권리가 발생한다’고 통지했다. 다음달 2일까지 문제 해결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