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빙상연맹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 안 은퇴 결정"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올림픽 6관왕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러시아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2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과 스푸트니크 등에 따르면 이날 알렉세이 크라프초프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은 "빅토르 안이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는 편지를 보내왔다"고 전했다.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 타스=연합뉴스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 타스=연합뉴스

 
'쇼트트랙 황제'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안 선수는 지난 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국적으로 3관왕에 올랐다. 하지만 대한빙상연맹과 갈등을 빚고 무릎 부상까지 겹쳐 2010년 캐나다 밴쿠버 올림픽 출전권을 얻지 못하는 등 선수생활의 위기를 맞았다.
 
이에 2011년에는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러시아 국적을 취득했다.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러시아 국적으로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하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이후 안 선수는 2018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7번째 금메달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지만 러시아의 도핑 스캔들에 휘말렸다. 
 
그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금지 약물을 복용한 적이 없다고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개인 자격으로도 평창 땅을 밟지 못한 채 꿈을 접어야 했다.
 
지난 2018년 9월 안 선수는 러시아에서의 선수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러시아는 안 선수를 러시아 국가대표팀 코치나 고문으로도 영입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타스에 따르면 팀 동료였던 블라디미르 그리고레프는 "나는 그(안 선수)가 코치 생활을 계속할 거라 보지만 러시아는 아닐 것"이라며 "중국이 현재 최고의 전문가를 영입하고 있고 빅토르 안이 최고 중 한 명"이라고 해 향후 안 선수의 중국 진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