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옷빨래 교사, 작년엔 '섹시팬티' 제목 달아 유튜브 올렸다

울산 모 초등학교 교사 B씨의 입장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울산 모 초등학교 교사 B씨의 입장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울산 모 초등학교 1학년 남자 교사가 학생들에게 속옷빨래 숙제를 시킨 뒤 "분홍색 속옷 예쁘다" "속옷 부끄부끄" 등의 댓글을 달아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교사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초등학교 1학년 선생님 정상적인가요'라며 속옷빨래 사건을 폭로한 학부모 A씨는 담임교사 B씨에게 전달받은 입장문을 추가 공개했다.
 

울산 초등교사 "직접 연락줬다면 오해 풀 수 있었을 것"

 
교사 B씨는 "소통이란 무엇일까"라며 "우리 반 학부모 한 분이 민원을 제기해 교육청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제가 단 댓글이 외모로 아이들을 평가하는 사람 같다고 했는데, 저를 잘 모르니 그럴 수 있다"고 말했다.
 
B씨는 "하지만 (학부모가) 저에게 직접 연락주셨으면 오해를 풀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라며 "커뮤니티에 올린 글은 소통이 아니다. 저를 모르는 불특정 다수가 유튜브에 와서 욕하고 가는 것 자체가 사람들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평소 아이들 사진에 댓글을 잘 달지 않지만, 온라인 개학이고 아이들이 학교에 오고 싶은 마음이 강할 것이란 생각에 댓글을 달았다. 제 표현상에 '섹시팬티'라는 말이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면 앞으로 그런 부분에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심각해지다 보니, 학교의 많은 분이 저 때문에 전화 등을 받고 있다"며 "다른 분들께 피해를 주는 부분이 가장 견디기 힘들다. 글을 삭제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입장문을 받은 학부모 A씨는 "해당 교사가 삭제를 요구해왔다. B씨는 본인의 반응이 문제인 것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건이 커지자 울산시교육청은 B씨의 표현이 성희롱 의심 상황이라고 판단해 경찰에 신고했다. 시교육청은 감사결과에 따라 해당 교원을 징계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1년 전에도 속옷빨래 숙제시킨 울산 초등교사

 
앞서 이날 B씨는 학생들에게 속옷 빨래 숙제를 시킨 것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되며 논란이 됐다. B씨는 "주말마다 자신감과 자존감을 위한 숙제 1가지를 내주겠다. 이번 주 숙제는 '자기 팬티 빨기'다"라고 안내했다.
 
이어 "숙제 사진 1장을 찍어 올려달라"고 요구했고, 올라온 사진에 '울 공주님 분홍색 속옷 예뻐요', '예쁜 잠옷, 예쁜 속옷 부끄부끄' 등의 댓글을 달았다.
 
B씨는 1년 전에도 다른 학생들에게 똑같은 숙제를 시킨 뒤 '섹시 팬티, 자기가 빨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올렸다.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