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아이 마약의혹 제보자 협박 혐의' 양현석 기소의견 송치

비아이(왼쪽)와 양현석. 연합뉴스

비아이(왼쪽)와 양현석. 연합뉴스

 
마약 구매 의혹에 휩싸였던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의 전 멤버 비아이(24·본명 김한빈)와 이 사건을 무마하려고 공익제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비아이와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보복협박),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를 받는 양 전 대표에 대해 각각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A씨를 협박하는 과정에 관여한 YG 직원 등 4명도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비아이는 2016년 4월에서 5월 사이 지인이자 이 사건 공익제보자인 A씨에게 대마초와 환각제인 LSD를 사들인 뒤 일부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를 피운 사실은 인정했지만, LSD 투약은 부인했다고 한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붙잡혀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다. 또 A씨가 진술을 번복하도록 해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은 데 따른 범인도피 교사 혐의도 받는다. 
 
양 전 대표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줄곧 부인했으나 경찰은 A씨 진술이 일관된 점이나 참고인 진술 등을 통해 양 전 대표의 혐의가 인정됐다고 봤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면서도 “A씨의 공익제보 내용이 상당 부분 인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A씨도 비아이에게 마약류를 전달한 혐의 등으로 이날 함께 검찰에 송치됐다.  
 
앞서 A씨는 지난해 6월 “경찰에서 마약 투약 조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 등을 진술했는데 경찰 등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익신고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했다. 당시 A씨는 “양 전 대표가 변호사 수임료 등을 대신 내주는 조건으로 기존 진술을 번복할 것을 강요했고 YG 측 요구로 해외로 출국했다”고 주장했다. 
 
비아이는 지난해 6월 마약류 구매 정황 등이 알려지자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며 아이콘을 탈퇴했다. 
 
채혜선·최모란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