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외국인 입국제한 5월말까지 연장…한·미 포함 87개국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한 입국 규제 강화 조치를 5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기존 입국금지 대상으로 지정된 한국과 미국, 유럽 등지에서 2주 이내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은 계속해서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됐다.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페루 등 14개국 추가
입국거부 대상 총 87개국으로 늘어

지난 1일 여행객이 없어 한산한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직원들이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1일 여행객이 없어 한산한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직원들이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또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페루 등 14개국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오는 29일부터 추가로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일본의 입국 거부 대상 국가는 총 87개국으로 늘어났다.
 
한국의 경우 대구와 청도 등 일부 지역만 일본 입국 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됐다가 지난 3일부터 한국 전역으로 확대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전세계에서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늘어나는 추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며 입국 규제 강화 이유를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또 전세계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2주간 격리하는 조치 역시 5월 말까지 이어가기로 했다. 외무성은 24일 감염병 위험경고 레벨을 3단계로 높이고, 국민들의 해외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NHK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 현재 일본 전체 코로나19 감염자수는 전날보다 210명 늘어난 1만 4153명(크루즈 감염자 712명 포함)이며, 사망자는 385명이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