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급병원 총동원해 숨은 코로나 잡기…전문가 "너무 늦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시망을 넓힌다. 병원에 입원한 중증 호흡기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등 원인 병원체를 찾는 감염병 감시체계를 다음달부터 40여개 전체 상급종합병원에서 가동하기로 하면서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는 "한 달 전에 얘기가 나왔는데, 다음달 시행하는 게 너무 늦었다"고 지적한다.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질본, 중증호흡기환자 감시 상급병원 13곳서 전체로
동네의원 동원 감시망 활용 방침은 끝내 실패

26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13개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환자에 대한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5월부터 전체 상급종합병원으로 확대해 운영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를 통해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등 다양한 호흡기 감염병을 일으키는 병원체를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중증 급성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를 계기로 구축됐다. 현재 13곳 상급병원이 표본 기관으로 선정돼 원인불명 환자, 병세가 급격히 중증으로 진행된 환자를 대상으로 신종인플루엔자·조류 인플루엔자, 급성호흡기감염증, 인플루엔자 등을 검사한다. 이를 통해 환자·사망자 발생 양상과 병원체를 파악한다. 
 
보건 당국은 이를 통해 환자 발생 현황과 병원체뿐 아니라 유행을 조기에 파악한다. 앞서 코로나가 한창 급증하던 지난 2월 18일부터 이 감시체계에 코로나 검사를 추가했고, 13곳으로는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에 전체 상급병원으로 확대했다.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당초 당국은 코로나 동향을 독감처럼 상시 감시하기 위해 인플루엔자(독감) 표본감시체계에도 코로나19를 추가해 모니터링하기로 한 바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지난 2월 15일 “장기적인 유행에 대한 대비책도 필요하다”며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활용해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원인 병원체에 대한 감시망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추가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 표본감시체계는 전국 200여곳의 표본 의료기관이 주기적으로 인플루엔자 의심증상 사례를 보고하는 시스템이다. 이 중 52개 의원급 의료기관은 검체를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낸다. 여기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등 8종의 호흡기 바이러스를 검사해 주간 단위로 유행 동향을 공개한다.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찾아내고 전국 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 그러나 참여 의료기관의 동의를 받기가 쉽지 않다는 이유로 사실상 무산된 상태다.

관련기사

 

정 본부장은 26일 브리핑에서 “인플루엔자 감시체계에 코로나19를 적용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별도의 실험실 기반의 감시체계를 현재 구축하고 있다. 이른 시일 내에 가동해 주로 호흡기 증상으로 의뢰된 검체에서의 코로나19 양성률 또는 다양한 병원체의 양성률을 볼 수 있는 감시체계를 확립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전문가들은 확진환자 추이만으로 수면 아래의 동향을 파악하기 힘들기 때문에 과학적인 감시망 구축을 촉구해왔다. 최재욱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기저질환이 있고 폐렴 앓는 환자를 선제적으로 관리해야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 상시적으로 의심될 때마다 체크하는 게 중요하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하겠다니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인플루엔자 표본 감시체계를 활용해 수시로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게 중요하다. 그런 자료가 있어야 ‘깜깜이 방역’이 아니라 미리 찾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미국이나 독일, 이탈리아는 항체검사를 한다. ▶중증호흡기환자 감시 ▶인플루엔자 표본 감시 ▶항체검사 등이 다 필요하다. 한 달 전에 검토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뒤쳐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이 광범위하게 진행하고 있고, 미국도 뉴욕 시민의 몇 프로가 앓고 지나갔다는 식으로 발표한다고 전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