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피해자 보호한다면서···"사직 안했나" 되물은 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의 2차 피해 관련 책임자라고 밝힌 부산시 관계자가 피해 대책을 묻는 피해자에게 되레 "사직처리 되지 않았느냐"고 물은 것으로 나타나 파장이 예상된다.
오거돈 부산시장 '충격' 사퇴.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 시장은 "죄스러운 말씀을 드린다. 저는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다"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송봉근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 '충격' 사퇴.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 시장은 "죄스러운 말씀을 드린다. 저는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다"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송봉근 기자

 

성추행 사건 2차 피해 책임자라고 한 부산시 관계자
오 시장 사퇴 하루 뒤 대책 묻는 피해자에 황당 답변

26일 부산성폭력상담소에 따르면 오거돈 시장 사퇴 하루 뒤인 지난 24일 피해자 A씨가 부산시 관계자를 통해 직장 복귀와 2차 피해 관련 대책을 물었다. A씨는 성추행 피해 직후 충격으로 출근하지 못한 상태에서 부산시에 향후 대책을 물었다.
 
하지만 A씨의 질문을 받은 부산시 관계자는 "이미 사직처리가 되지 않았느냐"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 피해자가 "퇴사하지 않았다"고 하자 부산시 관계자는 "잘못 알았다"고 했다고 한다.
 
A씨가 부산시 관계자에게 대책을 문의하기에 앞서 변성완 부산시 행정부시장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있다면 일벌백계하겠다"는 입장까지 밝혔지만, 부산시는 피해자의 상황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또다시 상처를 줬다.
 
해당 시 관계자는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2차 피해 관련 최종 책임자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는 피해자에게 현재 성추행 사건 처리 진행 상황도 알려주지 않고 있다.
 
해당 관계자는 피해 신고 절차를 묻는 A씨 질문에도 제대로 답변하지 못했고, 문자 메시지를 통해 "2차 피해 신고는 우편접수나 시청 홈페이지 '청렴소리함'을 통해 하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이은지·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