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코로나 확인 빙산의 일각…실제 감염 10배 이상일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여당 간담회에서 마스크를 쓰고 발언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부족을 해소하겠다며 천 마스크를 배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여당 간담회에서 마스크를 쓰고 발언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부족을 해소하겠다며 천 마스크를 배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알려진 것보다 10배는 많을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검사 건수가 감염 확산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면서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의 코로나19 클러스터(감염자 집단) 대책반에 참가하는 니시우라 히로시 홋카이도대학 교수(이론역학)는 일본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현재 확인되는 감염자 수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실제는 10배 이상"이라는 견해를 최근 밝혔다. 
 
니시우라 교수는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별로 상황을 분석한 결과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크게 변화가 없는 경향이 보이는 것을 두고 "실제의 감염자 수는 하루에 검사할 수 있는 상한을 웃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증상이 가볍거나 해서 검사를 받지 않은 감염자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검사 체제를 확충해 실제 감염 상황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 능력을 하루에 2만건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으나 이달 1∼23일 하루 평균 해당 검사 실적은 6800건 정도에 그치고 있다. 
 
도쿠다 야스하루 무리부시 오키나와임상연구센터장(임상역학)도 지난 23일 보도된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발표된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 수의 12배에 달하는 감염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감염됐지만 검사에서 정확하게 양성 판정을 받지 않은 경우, 검사를 받지 않는 증상 발현 4일 미만의 경증자, 무증상자의 비율 등을 토대로 이같이 추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