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사퇴 靑개입? 盧사위 있는 법무법인 '부산'서 공증설

과거 법무법인 부산 사무실 간판. 사진 중앙포토

과거 법무법인 부산 사무실 간판. 사진 중앙포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사퇴를 증명하는 공증서 작성에 법무법인 '부산'이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미래통합당이 확인에 나섰다. 법무법인 부산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 조카사위인 정재성 변호사가 소속돼 있다. 미래통합당은 공증서 작성을 맡은 법무법인이 어딘지 확인하고,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가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에 개입했는지도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법무법인 부산 대표 정재성 변호사
노 전 대통령 사위, 오거돈 캠프서도 활동
정 변호사 “공증 여부 확인해 줄 수 없다”
통합당 "청와대 사전 조율했다면 선거개입"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실은 26일 중앙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가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에 개입했는지 따져보려면 공증서 작성을 어디서 맡았는지가 중요하다”며 “(소문대로)법무법인 부산에서 맡았다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미리 보고가 됐을 것이다. 공증을 어디에서 했는지 확인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을 총선 이후로 정한 게 피해자의 결정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법무법인 부산을 통해서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가 사퇴 시점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정 변호사는 중앙일보 취재진이 ‘공증서 작성을 맡았냐’고 여러 차례 묻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문자로 답했다. 정 변호사는 본지 전화 인터뷰 요청은 거절했다. 정 변호사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사자가 (성추행을) 인정했는데, (공증서를 쓰면서 사퇴 시기를 조율했는지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 의뢰인 보호를 위해 말할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피해 여성의 신고를 접수한 부산성폭력상담소 역시 합의문 공증을 맡은 법무법인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서지율 상담실장은 “공증을 어디서 한 게 뭐가 중요하냐”며 “공증에 관한 이야기는 더는 물어보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을 피해 여성이 결정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 실장은 “피해자가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을 4월 말까지 해달라고 요구했다”며 “4월을 넘기지 않는다면 4월 중 언제든지 사퇴를 해도 된다는 의미다. 정치적으로 해석하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피해 여성은 지난 23일 밝힌 입장문에서 “이번 사건과 총선 시기를 연관 지어 이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움직임이 있다”며 “정치권의 어떠한 외압과 회유도 없었으며 정치적 계산과도 무관함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송봉근 기자

 법무법인 부산은 문 대통령이 1995년 7월 설립했다. 전신은 1982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함께 운영한 합동법률사무소다. 1988년 노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에 당선돼 법률사무소를 떠나자 문 대통령은 젊은 변호사를 영입해 외연을 넓혔다. 이때 정재성 변호사가 영입됐다. 현재 청와대 인사수석은 법무법인 부산 출신의 김외숙 전 법제처장이 맡고 있다.  
 
 정 변호사는 2018년에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 전 시장 선거 캠프에 합류했다. 당시 그는 오 전 시장 선거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다.  
 
 그래서 야권에서는 정 변호사 등이 합의문 공증에 관여했다면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가 사전에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인지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27일 오전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을 본격적으로 제기할 방침이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청와대가 사퇴 시점을 조율했다면 명백한 선거 개입”이라며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지속해서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이은지·위성욱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