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부인, 이번엔 50명 함께한 여행 사진…"마스크도 안썼다"

일본 주간잡지 '프라이데이'가 25일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아키에 여사(오른쪽)의 오이타현 우사신궁 참배 여행 당시 촬영 사진. 연합뉴스

일본 주간잡지 '프라이데이'가 25일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아키에 여사(오른쪽)의 오이타현 우사신궁 참배 여행 당시 촬영 사진.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의 외출 자제 요구에도 신사 참배 여행을 떠나 뭇매를 맞았다. 특히 공개된 여행 사진 속 아키에 여사는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아 논란은 증폭하고 있다. 
 
일본 대형 출판사 고단샤가 발간하는 사진 주간잡지인 '프라이데이'는 아키에 여사가 지난달 오이타현 우사신궁을 참배했을 때 찍은 단체사진을 입수해 25일 자사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이 사진에는 아키에 여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여러 사람들과 무리 지어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아키에 여사는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 위기감이 높아진 시기에 50여명이 참가한 신사 참배 여행에 합류한 사실이 지난 15일 다른 주간지인 '슈칸분슌' 보도로 처음 알려져 비난을 샀다. 
 
아베 총리는 아키에 여사가 오이타 여행을 하기 전날인 지난달 14일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사태 선포 단계에 이르지는 않았지만 경계를 풀 수 없다면서 일본 국민들에게 외부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베 총리는 부인의 오이타 여행 사실이 보도된 뒤 국회 답변을 통해 정부가 피하길 요구한 밀폐·밀집·밀접 이른바 '3밀'(密)에 해당하지 않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프라이데이는 아베 총리가 아키에 여사의 여행이 3밀과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지만 마스크도 쓰지 않고 다른 사람들과 밀집한 사진을 통해 구차한 변명이라는 게 명확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키에 여사는 오이타 여행 전 꽃놀이에 참석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