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일성상' 받았던 재미 친북인사 코로나 증세로 사망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미국에서 반한 시위를 펼치고 북한에서 김일성상을 받았던 재미 친북인사 노길남(76) 민족통신 대표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를 보이다가 사망했다.
 

"남한은 美 식민지" 노골적으로 北 찬양
김일성대서 박사 학위 받기도

민족통신에 따르면 노씨는 고열·호흡곤란 등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LA의 한 병원에 이송됐지만 이날 오후 5시 41분쯤 사망했다.   
 
재미 친북인사 노길남(76) 민족통신 대표가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다가 25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민족통신이 전했다. [민족통신 홈페이지 캡처]

재미 친북인사 노길남(76) 민족통신 대표가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다가 25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민족통신이 전했다. [민족통신 홈페이지 캡처]

1944년 강원도에서 태어난 노씨는 연세대 재학 중 연세 애널스 편집국장을 지냈다. 1973년 도미해 현지 한인 매체에서 근무하다가 1999년 민족통신이란 친북 매체를 만들어 활동해왔다. 그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재미본부위원, 6·15 미주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으며 북한을 70 차례 이상 드나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008년에는 김일성종합대에서 '북부조국(조선)이 이룩한 일심단결과 민족대단결의 해법 연구'란 논문으로 정치사회학 박사 학위도 받았다.  
 
노씨는 평소 "남한은 미국의 식민지" "북한 정치범수용소는 거짓" 등과 같이 노골적으로 북한 체제를 찬양하는 내용의 기사를 썼다. 지난 2014년 9월 박 전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을 앞두고는 반대 시위까지 주도했다. 앞서 그해 4월엔 북한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일성상을 받았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