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전 국민에 100만원…정부와 재난지원금 이견 해소"

여당이 청와대와 협의 끝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안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추가경정예산(추경)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와 우리 민주당 간 긴급재난지원금 규모와 관련한 이견이 완전히 해소됐다"며 "국민 70%에 지급하는 게 아니라 100% 전 국민에게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미래통합당 김재원 정책위의장(국회 예산결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정부가 재원 조달과 관련해 설명하는 과정을 거쳤다"면서 "기재부와의 논의는 중앙정부가 지방정부 감당하는 1조원 규모의 재원 부담을 다 감당하겠다고 얘기해 해소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심재철 대표가 지방 정부가 재원 분담하기로 했던 1조원 규모만큼이라도 세출 조정을 통해 더 해주면 국채 부담이 줄어드니 그렇게 해주면 어떻겠냐는 요청이 있었다"며 "오늘 기재부 담당자를 불러 가능한지 상의한 끝에 최종적으로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내일부터 예결위와 관련 상임위를 가동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해 심의에 들어가자고 심 대표에게 요청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확히 어떤 세출을 조정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예결위를 열어 통합당 측 의견도 들어보고 싶다"며 "합리적인 게 있으면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의 예상 지급 시기에 대해선 "예정대로 5월 중으로 보고 있다"며 "전 국민의 70%만 지급할 때와 달리 선별하는 작업에 들어가는 시간이 많이 단축될 것 같다"고 답했다.
 
해당 사안과 관련해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역시 같은 시간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합당은 내일부터 상임위를 가동해 추경안을 심의하겠다"고 말했다.
 
정부 여당은 애초 소득 하위 70%에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지만, 총선 선거운동 과정에서 전 국민 지급으로 공약을 수정했다. 그러나 총선 이후 민주당과 기획재정부는 10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이견을 보여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