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지철도 꼼짝못한 김정렴, 그가 있었다면 10·26 없었을 수도"

 김정렴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장이 25일 별세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자, 경제 성장의 주춧돌을 놓은 경제 관료다. 향년 96세. 한국 정치·경제사가 오롯이 담긴 김 회장의 일대기를 사진으로 정리했다. 
 
 김 회장은 1944년 조선은행(현 한국은행)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일제에 강제 징집돼 히로시마(廣島)에서 근무하는 바람에 원폭 투하로 인한 후유증을 앓았지만, '청년 김정렴'은 한은 안팎에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한은이 아시아권 밖에서 처음으로 낸 해외 사무소 개설에도 힘을 보탰다. 53년 한은 뉴욕 사무소를 낼 때 그는 뉴욕 연방준비은행 연수생이었다. 귀국 후에는 한은 핵심 부서였던 조사부에서 일했다.
1953년 12월 1일 한국은행 뉴욕사무소 개소식에서 유창순 사무소장(왼쪽에서 둘째)과 함께 기념촬영을 한 당시 뉴욕 연방준비은행 연수생 김정렴(왼쪽 끝). 한은 뉴욕사무소는 민간 부문 최초의 탈(脫)아시아 사무소였다. [중앙포토]

1953년 12월 1일 한국은행 뉴욕사무소 개소식에서 유창순 사무소장(왼쪽에서 둘째)과 함께 기념촬영을 한 당시 뉴욕 연방준비은행 연수생 김정렴(왼쪽 끝). 한은 뉴욕사무소는 민간 부문 최초의 탈(脫)아시아 사무소였다. [중앙포토]

 
금융·통화 정책 관련 엘리트들이 모여있던 1950년대 중후반 한국은행 조사부. 훗날 한은 총재를 지낸 신병현 부장(왼쪽 둘째), 송인상 당시 부총재(넷째), 김정렴 당시 기획조사과장(오른쪽 끝). [중앙포토]

금융·통화 정책 관련 엘리트들이 모여있던 1950년대 중후반 한국은행 조사부. 훗날 한은 총재를 지낸 신병현 부장(왼쪽 둘째), 송인상 당시 부총재(넷째), 김정렴 당시 기획조사과장(오른쪽 끝). [중앙포토]

 
화폐 단위를 '환'에서 '원'으로 바꾸는 화폐 개혁(62년)의 실무를 총괄한 그는 이 때 박정희 전 대통령의 신임을 얻었다고 한다. 재무부 차관을 시작으로 재무부 장관, 상공부 장관을 맡아 산업화를 이끌었다. 한국 테크노크라트의 효시라고 할 수 있다. 그에 대한 대통령의 신임은 두터웠다. 66년 9월 사카린 밀수사건으로 당시 내각이 총사퇴를 결의했는데, 김 회장은 이듬해 상공부 장관으로 재발탁됐다.
재무부 장관이던 1966년 6월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김 회장은 같은 해 9월 사카린 밀수 사건으로 김두한 전 의원이 국회에서 오물을 투적한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이 자리에 있었다. [중앙포토]

재무부 장관이던 1966년 6월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김 회장은 같은 해 9월 사카린 밀수 사건으로 김두한 전 의원이 국회에서 오물을 투적한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이 자리에 있었다. [중앙포토]

1968년 한미상공장관회의에서 모리스 스탠스 미 상무장관과 악수하는 당시 김정렴 상공부 장관[중앙포토]

1968년 한미상공장관회의에서 모리스 스탠스 미 상무장관과 악수하는 당시 김정렴 상공부 장관[중앙포토]

 
 역대 최장수 청와대 비서실장(1969년 10월~78년 12월)을 지낸 그에게는 '박 전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가장 잘 이해한 인물'이라는 평가가 뒤따르고 있다. 고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는 김 회장을 두고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워 차지철과 김재규가 비서실장을 함부로 대하지 못했다”고 회고했다. 그래서 당시 사정을 잘 아는 원로들은 지금도 "김 회장이 청와대에 계속 있었다면 10·26 사태는 없었을 수도 있었다"며 안타까워한다.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의 저격으로 인해 박 대통령이 숨진 10·26 사태는 김 회장이 비서실장에서 물러나고 10개월 후에 일어났다. 
 
1969년 10월 21일 박정희 전 대통령으로부터 비서실장 임명장을 받고 있는 김정렴 회장. [중앙포토]

1969년 10월 21일 박정희 전 대통령으로부터 비서실장 임명장을 받고 있는 김정렴 회장. [중앙포토]

 
최장수 비서실장을 지낸 후 김 회장은 1979년 주일 대사를 맡아 청와대를 떠났다. 주일 대사로 부임하기 전 청와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찍은 기념사진. [중앙포토]

최장수 비서실장을 지낸 후 김 회장은 1979년 주일 대사를 맡아 청와대를 떠났다. 주일 대사로 부임하기 전 청와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찍은 기념사진. [중앙포토]

  
 공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박 전 대통령과 인연은 계속됐다.『아, 박정희』라는 정치 회고록을 출간하기도 했고, 기념관 설립 등을 주도했다. 아들인 김준경씨는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을 지내며 대를 이어 한국 경제에 기여했다. 
 
중앙M&B에서 출간한 『김정렴 정치 회고록-아, 박정희』. [중앙포토]

중앙M&B에서 출간한 『김정렴 정치 회고록-아, 박정희』. [중앙포토]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도서관 개관식이 열린 2012년 2월21일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는 김 회장. [중앙포토]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도서관 개관식이 열린 2012년 2월21일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는 김 회장. [중앙포토]

 
서울 상암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도서관을 둘러보고 있는 김정렴 회장. [중앙포토]

서울 상암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도서관을 둘러보고 있는 김정렴 회장. [중앙포토]

빈소는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 14호실, 발인은 28일 오전 8시30분. 02-3410-6923.
 
임성빈·하준호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