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가 바꾼 LoL결승전…아바타 응원에 VR 생중계

SK텔레콤이 '2020 LCK 스프링 시즌' 결승전에서 온라인 응원 사진을 출력해 실제 경기장 좌석에 배치하는 입간판형 '아바타 응원단'을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2020 LCK 스프링 시즌' 결승전에서 온라인 응원 사진을 출력해 실제 경기장 좌석에 배치하는 입간판형 '아바타 응원단'을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SK텔레콤 제공]

'2020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결승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중 없이 진행됐지만, 팬들의 사진으로 만든 입간판 응원단, AR(증강현실) 응원 영상, VR(가상현실) 생중계로 현장감을 더했다.
 

25일 LCK 결승전, 무관중 경기로 진행
AR 기술 활용한 응원 영상도 선보여

26일 LCK 공식 후원사인 SK텔레콤에 따르면, 2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열린 'T1'과 '젠지' 두 팀 간 결승 경기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대신 SK텔레콤은 텅 빈 객석을 팬들의 응원 사진으로 만든 입간판인 '아바타 응원단'으로 채웠다. 또 자사의 '점프AR' 앱을 통해 팬들의 응원 영상을 받는 이벤트를 진행한 뒤, 응원 메시지를 선수단에게 전달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온라인 응원을 통해 선수들이 팬들의 응원 열기를 느끼며 경기에 임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이날 우승한 'T1' 팀의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실제 관객이 온 건 아니지만 객석에 팬들의 사진이 붙은 아바타 응원단이 가득 차 있어 경기하는 데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현장에서 경기를 즐길 수 없는 팬들을 위해 VR 생중계도 도입했다. VR 생중계로 경기를 관람하면 360도 방향으로 경기장 안의 게임 중계 스크린, 선수들의 표정까지 생생하게 전달돼 실제 관중석에 앉아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모델이 '2020 LCK 스프링 시즌' 결승전에서 온라인 응원 사진을 출력해 실제 경기장 좌석에 배치하는 입간판형 '아바타 응원단'을 홍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모델이 '2020 LCK 스프링 시즌' 결승전에서 온라인 응원 사진을 출력해 실제 경기장 좌석에 배치하는 입간판형 '아바타 응원단'을 홍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이날 결승 경기를 온라인상에서 수백만명 이상 시청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LCK 주최 측인 라이엇게임스는 추후 정확한 관객 수를 집계해 발표할 예정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e스포츠를 즐기는 문화도 온라인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