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풍 탄 안동 산불 사흘째, 오늘 잡는다···헬기 32대 총동원

25일 경북 안동 풍천면에서 소방대원 등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경북 안동 풍천면에서 소방대원 등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안동시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산림당국이 진화에 총력을 쏟고 있지만 강풍이 계속되면서 불길이 잦아들지 않다. 26일 들어 바람이 조금 약해지면서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집중적인 진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4일 시작된 안동시 풍천면 야산 산불
헬기 32대등 장비·인력 총동원 진화중
산림청장 “바람 약해져 오전 중 진화”

 경북도와 산림당국은 26일 오전 6시 헬기 32대와 장비 215대, 인원 3500여 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 작업을 재개했다. 불은 이 날 오전 기준 산림 200㏊(경북도 추정)와 주택 3채, 축사 2동, 창고 2동, 비닐하우스 4동 등을 태운 뒤 계속 번지고 있다. 인명피해는 없다.
 
 이번 산불은 지난 24일 오후 3시 40분쯤 경북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야산에서 시작됐다. 불은 25일 낮 잦아들었다가 오후부터 강풍을 타고 다시 번졌다. 산림당국은 인근 마을 주민 1270명에 대피령을 내렸다. 이들은 마을회관과 청소년수련관, 행정복지센터 등 10여 곳에 대피한 상태다.
 
 불이 고속도로 인근으로 옮겨붙어 일부 구간 도로 통행이 전면 중단되기도 했다. 안동~의성간 철도도 25일 오후 9시부터 중단됐다. 하지만 산불이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26일 오전부터 고속도로와 고속도로 휴게소, 철도 등 운행이 재개됐다.
 
 앞서 26일 오전 1시 45분쯤에는 산불현장 통합지휘본부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방문해 박종호 산림청장과 권영세 안동시장 등으로부터 산불 상황과 진화 전략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산불을 26일 오전 중 진화하기 위해 가용 가능한 자원을 총동원하기도 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26일 바람이 다소 누그러지는 만큼 오전 중 주불이 진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산불은 방심하는 순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 항상 산불 예방에 함께 힘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동=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