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잔인한 4월, 월급 30만원 줄었다…건강보험 연말정산 뭐길래

“넌 얼마나 뱉었냐?” “9만원 정도. 선방했지 이 정도면.” 직장인 김준(32) 씨는 ‘잔인한 4월’을 지나고 있습니다. 이번 달 월급이 지난달보다 31만원이나 줄었기 때문인데요. 직장 동료 김진영(29) 씨도 9만원을 덜 받았지만 나름 ‘선방’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반면 월급이 늘어난 동료도 있죠. 바로 ‘건강보험료 연말정산’ 때문입니다.
Tax calculator banner. Flat illustration of tax calculator banner for web; Shutterstock ID 1053376721; 프로젝트: 중앙일보_중앙경제 1면; 담당자: 김영희

Tax calculator banner. Flat illustration of tax calculator banner for web; Shutterstock ID 1053376721; 프로젝트: 중앙일보_중앙경제 1면; 담당자: 김영희

#매년 4월이 중요한 이유 

[그게머니]

=현재 건강보험료는 전년도 소득을 기준으로 우선 정산해 납부한다. 2018년에 받은 보수를 기준으로 책정한 건강보험료를 2019년 한 해 동안 납부하는 식이다. 하지만 2018년에 책정한 2019년 소득과 실제로 2019년에 받은 총급여는 차이가 있다.
 
=직장인은 연봉 협상이나 승진·성과급 등의 변수로 매년 연봉이 달라지는데, 기업은 매년 3월 건강보험공단에 이 차이를 반영한 내용을 신고한다. 공단은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건강보험료를 산정하고, 다시 산정된 건강보험료를 매년 4월에 반영한다.
 
=‘13월의 월급’이라 불리는 연말정산에는 관심이 많지만, 건강보험료 연말정산엔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하다. 이런 방식의 건강보험료 납부는 2000년 7월 건강보험법이 개정된 후 20년째 이어지고 있다.  
 

#나만 더 냈나?

=국내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2019년 기준 1495만명이다. 건강보험공단 발표에 따르면 이중 보수가 줄어든 319만명은 1인당 평균 9만7000원을 돌려받고, 보수가 변하지 않은 284만명은 별도의 정산이 없었다고 한다.
 
=반면 보수가 늘어난 892만명은 1인당 평균 14만8000원을 추가 납부했다. 건강보험료를 더 낸 사람(892만명)이 돌려받은 사람(319만명)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셈이다. ‘연말정산’의 경우 돌려받은 사람이 67.3%(2018년 기준)로 훨씬 많다. 
 
=연말정산은 씀씀이와 연계된 반면 건강보험료는 소득이 늘면 더 낼 수밖에 없는 구조라 이런 차이가 발생한다.
 
건강보험료 연말정산 내용은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캡처]

건강보험료 연말정산 내용은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캡처]

#한 번에 다 내야?

=추가로 납부해야하는 건강보험료는 분할해서 낼 수도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정부가 분할 납부 기준을 작년보다 완화했다.
 
=원래는 4월에 내야 하는 보험료보다 납부액이 많은 때 5회에 나눠 납부하는 것이 가능했다. 올해는 추가 납부액이 4월 보험료보다 적어도 10회 분할 납부가 가능하다. 한 번에 납부하기 부담스러운 사람들은 5월 11일까지 ‘직장가입자 분할납부 차수 변경 신청서’를 작성해 관할 지사에 제출하면 원하는 횟수로 나눠 낼 수 있다. 다만 추가 납부액이 9300원 미만인 납부자는 분할납부 대상에서 제외한다.
 

#미리 알 수 있을까?

=달라진 월급 명세서를 받고 충격에 빠지기 전에 미리 알아볼 수 있는 방법도 있다. 국민건강보험 사이버민원센터에 접속해 공인인증서 로그인을 한 뒤 ‘개인민원 → 보험료 →개인별 연말정산 내역조회’ 순으로 접속하자. 건강 정산보험료, 요양 정산보험료, 합산 정산 보험료를 볼 수 있다. 여기서 합산 보험료 부분에 금액이 있다면 그만큼 월급에서 추가로 빠져나가고, 마이너스(-)가 붙은 금액이 보인다면 해당 금액만큼 돌려받는다.
 

이태윤 기자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