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빠 어디 가? 거리두기 실천하는 가족 드라이브 여행지 4

코로나 시대, 어린이날 연휴를 보내는 슬기로운 여행법② 드라이브 여행

어린이날 연휴를 맞아 드라이브 여행을 추천한다. 가족과 함께 오붓하고 안전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경남 남해 가천다랭이마을. [중앙포토]

어린이날 연휴를 맞아 드라이브 여행을 추천한다. 가족과 함께 오붓하고 안전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경남 남해 가천다랭이마을. [중앙포토]

코로나 시대의 화두는 언택트, 즉 비접촉이다. 여행도 마찬가지다. 타인과 접촉은 최대한 피하며 돌아다녀야 한다. 하여 코로나 시대 새삼 주목받는 여행이 드라이브 여행이다. 차 한 대를 타고 다니며 풍광을 즐기는 여행. 어린이날 연휴를 앞두고 드라이브 코스를 추천하는 까닭이다.
  
국내 여행 가이드북 중에 『전국일주 가이드북』(상상출판)이 있다. 16쇄를 찍은 스테디셀러다. 마침 4월 중순 개정판이 나왔다. 이 책의 대표 저자인 유철상 여행작가로부터 가족이 즐길 만한 전국의 드라이브 여행 코스 4개를 추천받았다. 한적한 길을 골랐으나, 연휴는 연휴다. 어느 정도 각오는 하시라.  
 

동해안 최북단을 달리다

총 길이 25㎞ : 화진포∼(3.7㎞)∼대진등대∼(11.6㎞)∼DMZ박물관∼(9.7㎞)∼고성 통일전망대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동해안의 7번 국도는 대표적인 드라이브 명소다. 원체 유명한 드라이브 코스인데, 개중에서 가장 한적한 구간을 골랐다. 동해안 맨 북쪽을 달린다. 강원도를 찾는 관광객도 속초까지는 많이 가지만, 속초 위 고성은 상대적으로 한갓지다. 그러나 경치는 뒤지지 않는다. 화진포에 이승만 별장과 김일성 별장이 있다. 전체 길이가 25㎞밖에 안 되지만, 왕복 운전을 계산해야 한다. 중간중간 들를 데도 많다. 특히 DMZ박물관과 고성 통일전망대는 민간인 출입 통제를 완화해 신분증만 있으면 입장할 수 있다.   

강원도 고성 화진포 [중앙포토]

강원도 고성 화진포 [중앙포토]

진도는 드라이브이어라~    

총 길이 86㎞ : 해남 우수영관광지∼(13㎞) ∼벽파진∼(4㎞)∼용장산성∼(18㎞)∼운림산방∼(9㎞)∼신비의바닷길∼(27㎞)∼남도석성∼(15㎞)∼세방낙조전망대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전남 진도는 시방 가장 뜨거운 명소다. 트로트 스타 송가인의 고향이어서다. 전국 방방곡곡에서 성지순례라도 하듯이 찾아온다고 한다. 진도는 송가인 때문이 아니어도 꼭 가봐야 할 여행지다. 섬 구석구석 가볼 곳이 많다. 드라이브 여행은 명량해전의 현장 울돌목 어귀에서 시작한다. 회오리치는 물살을 건너면 진도다. 섬에 들어서 시계 방향으로 한 바퀴 돈다. 이왕이면 해 질 녘 섬 서쪽 끝 세방낙조전망대에서 다도해로 떨어지는 붉은 해를 보시기 바란다. 섬에서 하룻밤 주무시라는 뜻이다.

진도타워에 조성된 이순신 장군 동상과 진도대교. 프리랜서 장정필

진도타워에 조성된 이순신 장군 동상과 진도대교. 프리랜서 장정필

북한강 따라 룰루랄라

총 길이 43㎞ : 쁘띠프랑스∼(17㎞)∼남이섬∼(6㎞)∼제이드가든∼(20㎞)∼김유정문학촌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반나절 나들이로 제격인 코스다. 유서 깊은 경춘가도를 새삼 추천하는 까닭은 서울양양고속도로가 개통한 이래 경춘가도 통행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쁘띠프랑스에서 남이섬까지 이어지는 361번 지방도로는 특히 한가하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설악IC에서 나와 2년 전 준공된 가평대교를 건너면 361번 지방도로가 이어진다. 차창 밖 풍경은 물론이고 들를 만한 곳 모두 워낙 이름난 명소여서 따로 설명은 필요 없겠다. 돌아오는 길은 다르다. 김유정문학촌에서 중앙고속도로 춘천IC가 지척이다. 

경기도 가평 쁘띠프랑스 [사진 쁘띠프랑스]

경기도 가평 쁘띠프랑스 [사진 쁘띠프랑스]

은빛 물결 남해 바다  

총 길이 111㎞ : 가천다랭이마을∼(40㎞)∼보리암∼(17㎞)∼상주은모래비치∼(16㎞)∼독일마을∼(38㎞)∼상족암군립공원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운전자를 위한 코스다. 쉽게 말해 운전할 맛 나는 길이다. 가파른 해안을 따라 이어진 구불구불한 길을 100㎞ 이상 달린다. 경남 남해 가천다랭이마을의 기하학적 곡선과 상주은모래비치 앞 은빛 바다가 답답한 가슴에 청량한 바람을 불어넣는다. 보리암은 꼭 들어가 봐야 한다. 국내 3대 관음 성지로, 보리암 관음보살이 소원 하나씩은 꼭 들어준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독일마을을 지나 고성 상족암군립공원까지 이어지는 38㎞ 구간은 마땅한 관광지가 없어 호젓한 드라이브를 즐기기에 좋다.

경남 남해 보리암 관음상 [중앙포토]

경남 남해 보리암 관음상 [중앙포토]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