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고도 욕먹는 '아베 마스크'…먼지·이물질 나와 결국 회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배포한 천 마스크에서 결함이 발견돼 마스크 제작사가 아직 배포하지 않은 물량을 모두 회수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천 마스크 지급 정책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강하게 밀어붙여 '아베노마스크'라고 불리기도 했다.  
 
24일 NHK에 따르면 천 마스크 납품 업체 4개사 중 쿄와(興和)와 이토추(伊藤忠)상사가 배포한 제품에서 문제가 발견돼 2개사가 전날 마스크 회수 방침을 발표했다. 이들은 검품 체제를 평소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마스크 부족 현상에 대한 대응책으로 전국 모든 가구에 천 마스크를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해외 공장에서 생산된 마스크를 배포하기 시작했지만 일부 마스크에 먼지나 이물질이 붙어있는 등 '불량 보고'가 잇따랐다. 양사는 "현지에서 검품을 진행하고 있지만, 일본에 들어온 이후에도 다시 마스크 상태를 점검하는 등 검품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NHK 방송이 아베 정부가 지급한 임산부용 마스크에서 불량품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NHK]

일본 NHK 방송이 아베 정부가 지급한 임산부용 마스크에서 불량품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NHK]

이번 파동으로 '아베노마스크'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마스크 물품 불량 관련 보도가 나온 정도밖에 모른다"며 "바로 잡아야 하는 것은 고치면서 나가야 하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을 열고 "품질을 확보하기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마스크를 현지에서 검품한 뒤 국내에서도 제품을 확인한 후 배포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예산 집행 현황을 발표했다. 그는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듯 "배포 전 마스크를 회수해 검품하는 과정에서 배포가 늦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가능한 한 빨리 배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인 입헌민주당 오사카 세이지(逢坂誠二) 정무조사회장은 "아베 총리는 국민에게 마스크를 2매씩 배포해 마스크 부족에 대응한다고 했지만 결국 회수하게 됐다"며 "임기응변식 정책에 분노가 끓어오른다"고 비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