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사태 속 이슬람 최대 행사 라마단 24일부터 시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 가운데 이슬람권 대부분에서 이슬람 금식월인 라마단이 23일과 24일(현지시간) 시작됐다. 라마단 기간은 해당 국가의 이슬람 학자와 천문학자가 정하기 때문에 국가마다 하루 정도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무슬림(이슬람 신자) 5대 종교적 의무 중 하나인 라마단 금식은 앞으로 한 달간 계속된다.

이슬람 최대 행사 라마단 시작
"집에서 기도" 이전과 다른 모습
라마단 맞아 방역 대책 완화하는 국가도

지난해 라마단 기간 인도네시아 무슬림들이 모스크에 보여 집단 예배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라마단 기간 인도네시아 무슬림들이 모스크에 보여 집단 예배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라마단이 진행되는 30일 동안 무슬림은 신에 대한 겸손과 순종을 되새긴다는 의미로 일출부터 일몰까지 물을 포함한 음식 일체를 먹거나 마실 수 없다. 또한 흡연은 물론 욕설, 거짓말과 같은 불경스러운 언행도 금지된다.
 
문제는 라마단 풍습이 기본적으로 ‘집단행동’에 기반을 둔다는 것이다. 라마단 기간 모스크(이슬람 사원)에 평소보다 더 많은 무슬림이 모여 기도를 한다. 특히 일몰 후에는 모스크에서 다 같이 저녁기도(타라위)를 하고 가족 친지를 초대해 식사 자리를 갖는다.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집에서 기도”

 
상당수 이슬람권 국가들이 라마단이 코로나19 확산 계기가 되지 않게 주시하고 있다. 이미 많은 이슬람 국가들은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모스크 출입 금지나 통행금지령 등을 시행했다.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 대모스크. 사우디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메카 대모스크 출입을 금지시켰다. [AFP=연합뉴스]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 대모스크. 사우디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메카 대모스크 출입을 금지시켰다. [AFP=연합뉴스]

 
여기에 더해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쿠웨이트 등 이슬람권 정부는 라마단 기간 모스크에 모여 하는 저녁기도(타라위) 대신 재택 기도를 하라고 당부했다. 세계에서 무슬림이 제일 많은 인도네시아는 라마단 말미에 라마단 종료를 기념하는 귀향을 금지했다. 사우디는 이슬람 최고 성지인 메카 대모스크 출입금지를 라마단 기간에도 유지한다.
 

방역 대책 완화되거나 무의미할 수도

 
지난 18일 무슬림들이 통행금지령에도 방글라데시 이슬람 종교 지도자의 장례식에 참여했다. [AP=연합뉴스]

지난 18일 무슬림들이 통행금지령에도 방글라데시 이슬람 종교 지도자의 장례식에 참여했다. [AP=연합뉴스]

라마단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완전히 막을 수는 없을 거란 우려도 나온다. 방역 대책이 지켜지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방글라데시에선 지난 18일 이슬람 종교 지도자 주바예르 아마드 안사리의 장례식에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방글라데시는 코로나19 대책으로 임시공휴일을 지정하고 이동을 통제하고 있었다.
 
라마단 기간 코로나19 방역대책이 완화되는 국가도 있다. 카타르 알자지라(ALJAZEERA) 방송에 따르면 아랍에미리트(UAE)는 야간 통행금지령을 8시간으로 완화하고 폐쇄했던 시장과 쇼핑몰도 일부 재개장한다. 파키스탄도 라마단 기간 모스크 출입 금지를 해제하며 2미터 거리를 유지한 집단 예배를 허용한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