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적 거리두기' 안 지킨 '코로나 멍청이' 베스트11

더 선 캡쳐

더 선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세계적 위기 상황 속에서 자가격리를 소홀히 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축구 선수들이 톡톡히 망신을 당했다.
 
영국 더 선은 23일(현지시간) '프리미어리그 '코로나 멍청이(Covidiot)' 베스트11'을 선정해 발표했다. '코로나 멍청이(Covidiot)'은 코로나19(COVID-19)과 멍청이를 뜻하는 Idiot의 합성어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는 이들을 지칭하는 신조어다. 더 선은 프리미어리그 선수들 중 영국 정부의 자가격리 및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위반한 선수들을 베스트11으로 선정해 경종을 울렸다.
 
가장 많은 선수를 배출한 팀은 '북런던 더비 라이벌' 아스널과 토트넘이다. 아스널에서 베스트11에 선정된 선수는 무려 4명이다. 공격수인 알렉상드르 라카제트를 비롯해 니콜라스 페페, 그라니트 샤카, 다비드 루이스가 불명예 베스트11에 포함됐다. 현재 나폴리 소속이지만 아스널에서 뛴 적 있는 골키퍼 다비드 오스피나도 선정됐다.
 
토트넘 오른쪽 수비수 세르주 오리에는 무사 시소코와 함께 훈련하는 영상을 SNS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토트넘의 왼쪽 수비수인 라이언 세세뇽도 런던 공원에서 시소코와 훈련한 사실이 포착돼 비난을 받았다. 북런던 공원에서 선수들을 데리고 훈련에 나섰다가 사과한 조세 무리뉴 감독까지 포함하면 4명이나 자가격리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위반한 셈이다. 
 
한편 맨체스터 시티의 수비수 카일 워커 역시 불명예스러운 섹스 파티로 코로나 멍청이 베스트11에 선정됐고, 팬들에게 집에 머물라는 메시지를 전한 뒤 몇 시간 만에 파티에 다녀오다 교통사고를 내 구설수에 오른 잭 그릴리쉬(아스톤 빌라)와 에버턴의 공격수 오마르 니아세도 이름을 올렸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