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끊이지 않는 신변 이상설…배경은 비만·흡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4년 10월 무릎 수술때문에 40일간 잠적했다 지팡이를 들고 등장해 평양 위성과학자 주택지구를 현지지도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4년 10월 무릎 수술때문에 40일간 잠적했다 지팡이를 들고 등장해 평양 위성과학자 주택지구를 현지지도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살이다. 혈기왕성할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2012년 집권 이후 끊임없이 건강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130kg안팎으로 추정되는 과체중과 음주 및 흡연은 전문가가 꼽는 김정은의 건강 적신호 주요 원인이다.
 
2014년 6월 북한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서 김 위원장의 오른쪽 이마에 약 5㎝의 흉터가 포착됐다. 당시 그가 술을 마시고 가구 모서리 등에 부딪쳐 생긴 상처라는 설이 나돌아 관심을 끌었다. 또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일본인 요리사로 알려진 후지모토 겐지는 2016년 평양을 방문한 후 일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하룻밤에 와인 10병을 마셨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김정은은 줄담배를 피는 애연가로 알려져 있다. 관영 매체를 통해 군부대나 공장·기업소 방문 물론이고 병원이나 육아원 같은 금연구역에서도 담배를 피우는 그의 모습이 드러난다.

관련기사

 
2018년 4·27 판문점 정상회담 중 국군 의장대 사열 행사 이동 과정에서 지나치게 땀을 흘리는 듯 보였으며, 지난해 말 간부들과의 백두산 등정 시에는 눈밭에 앉아 숨을 고르는 모습이 포착돼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이란 관측에 제기됐다. 지난 15일 김일성 생일 참배 행사 불참은 여전히 의문스런 대목이다. 정부 당국의 브리핑대로 신변에 큰 변고가 있는 수준은 아니더라도, 2~3월 무리한 일정 강행이나 시술 수준의 의료조치로 인해 공개활동이 어려웠던 것이란 말이 나온다. 
 
김지수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