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올해 중남미 경제, 1930년 대공황 뛰어넘는 역대 최악”

멕시코시티의 과일 노점.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의 과일 노점. AFP=연합뉴스

유엔 산하 중남미·카리브 경제위원회(CEPAL)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중남미 지역에 1930년 대공황을 뛰어넘는 역대 최악의 경기침체가 찾아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CEPAL은 21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중남미 경제가 5.3% 역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1930년 대공황 당시 -5%나 1차 세계대전이 발발했던 1914년의 -4.9%를 뛰어넘는 역대 최악의 수치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중남미 경제가 5.2% 후퇴할 것이라며, 2015년부터 10년 동안 경제 성장이 없을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날 CECAL은 코로나19 위기가 교역 감소와 원자재 값 하락, 국제 금융환경 악화, 관광 수요 감소 등으로 이어져 중남미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측했다.
 
이로 인해 빈곤율이 30.3%에서 34.7%로 높아져 3000만 명가량이 빈곤층으로 전락하고, 실업률도 지난해 8.1%에서 11.5%로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나라별로는 수년째 경제난이 이어지고 있는 베네수엘라의 경제가 18% 더 후퇴하며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됐다.
 
멕시코와 아르헨티나, 에콰도르는 각각 -6.5%, 브라질은 -5.2%, 칠레, 페루는 각각 -4%의 성장 전망치가 제시됐다.
 
'석유 대박'으로 56.4%의 경제 성장이 예상되는 가이아나 외에 도미니카공화국(0%)만이 마이너스 성장 전망을 면했다.
 
6개 대륙 중 가장 늦은 지난 2월 26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중남미 지역에서는 최근 누적 확진자 수가 10만 명을 넘어섰다.  
 
19일 미국 존스홉킨스대 통계와 각국 보건당국 발표를 종합하면 이날까지 중남미 30여 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10만2600여 명이다.
 
중남미에서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브라질로, 총 3만865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어 페루에서 총 1만562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중남미 총 사망자 수는 5000명을 넘겼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