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공개 정보로 주식거래’ 문은상 신라젠 대표 집 압수수색

문은상

문은상

제약·바이오기업 신라젠의 주주·임원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주 곽병학·이용한 전 대표를 구속한 지 나흘만에 문은상 신라젠 현 대표에 대해서도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신라젠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부장 서정식)는 21일 오전부터 문 대표 주거지와 개인 사무실, 신라젠 서울사무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수사관을 동원해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중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8월에는 신라젠 본사와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했다.
 

검찰, 전 대표 2명은 이미 구속
문 대표 “사적 이익 취한 바 없다”
유시민 “날 그만 파라, 수사 접어라”

검찰에 따르면 신라젠 주주·임원들은 항암 치료제로 알려진 ‘펙사벡’의 임상 시험이 중단될 것을 사전에 알고 보유 주식을 미리 팔아 막대한 시세 차익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다.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위험을 회피했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문 대표를 비롯해 신라젠의 특별관계자와 전·현직 임원들이 지난해 8월 펙사벡의 마지막 임상 시험 중단 전 매도한 주식은 총 2515억원(292만765주)어치에 달한다. 이 중 문 대표는 2017년 12월 156만2844주를 주당 8만4000원대에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12월 코스닥에 상장된 신라젠은 2017년 하반기부터 펙사벡 임상 시험 소식이 전해지며 연일 급등해 2017년 11월 주가가 13만원선까지 올랐다. 그런데 임원과 특별관계자들이 신라젠 지분을 대량 매도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신라젠 주가는 요동쳤고, 지난해 8월 미국에서 펙사벡 임상 시험 중단 권고 발표가 최종적으로 나오며 주가는 무너지기 시작했다. ‘아무 일 없다’는 신라젠 말을 믿었던 개미투자자들만 막대한 손해를 안게 됐다.  
 
최근 신라젠 주가는 1만2000~1만3000원 수준이다. 문 대표와 마찬가지로 거액의 지분을 미리 매각해 수십억원대의 손실을 피한 혐의를 받는 신라젠 전 대표 곽병학·이용한씨는 지난 17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은 두 사람에 대해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문 대표는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해 대규모 신라젠 주식을 취득한 뒤 수천억원의 시세 차익을 챙겼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표는 신라젠이 상장하기 전인 2014년 곽병학·이용한 전 대표와 함께 페이퍼컴퍼니를 만든 뒤 신라젠으로부터 4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이어 그 돈을 다시 신라젠이 발행한 전환사채(CB) 및 신주인권부사채(BW)를 매입하는데 사용했다. 문 대표 등은 매입한 채권을 주식으로 전환했고 신라젠 상장 후 주식 전환가의 20배가 넘는 평균 8만원대에 판매, 수천억원의 부당 수익을 얻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같은 행위가 업무상 횡령·배임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에 대해 문 대표는 20일 신라젠 홈페이지에 호소문을 올려 “사적 이익을 취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호소문에서 “규제 당국이 요구하는 모든 자료에 일체의 허위 사실이 없고, 신고 및 허가 취득을 통해 적법하고 투명하게 성장했다”며 “일부 언론에서 대주주의 부당이익으로 거론하고 있는 수천억원은 국세청의 요구에 따라 이미 국가에 세금으로 납부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한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날 재단의 유튜브 마지막 방송에 출연해 신라젠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을 향해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아무리 파도 안 나온다. 지금도 파고 있다면 포기하라. 내가 쫄리는 게 있으면 이렇게 못 싸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렇게 세게 나올 때는 검사들도 ‘여기 파봐도 물이 안 나오나 보다’하고 접어야 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신라젠 수사와 관련해 그를 입건하지 않았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