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 매각 불시착 막아라’ 1조7000억 추가 급유

채권단이 유동성 부족에 시달리는 아시아나항공에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채권단이 유동성 부족에 시달리는 아시아나항공에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아시아나항공에 1조7000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서 유동성이 바닥났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했다가 코로나19라는 복병을 만난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에 인수합병(M&A) 성공을 위한 당근을 제시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산은·수은, 한도대출 새로 공급
코로나19 장기화에 자금 바닥
M&A 늦어질수록 경영상황 악화
현산, 인수 서둘지 않겠다는 방침

21일 산은과 수은은 각각 이런 내용의 아시아나항공 지원 안건을 의결했다. 마이너스 통장처럼 필요할 때 빼 쓰는 한도 대출을 1조7000억원 규모로 신규 공급하는 내용이다. 이번 지원 방안은 22일 아시아나항공 이사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산은과 수은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영구채 5000억원을 인수하고, 한도대출 8000억원, 보증신용장(스탠바이LC) 3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을 지원했다. 산은과 수은의 부담 비율은 7대 3이었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은 이 자금을 대부분 소진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은 회사채 신용등급이 이미 ‘BBB-’여서 공모채 시장에서 자금조달도 불가능하다. 그동안은 미래의 항공요금수익을 담보로 한 자산유동화증권(ABS)으로 자금을 조달해왔지만, 그나마 ABS 신용등급마저 최근 BBB+에서 BBB로 떨어졌다.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ABS 4100억원어치를 상환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한 형편이다.
 
당초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달 중 아시아나항공의 유상증자(1조4700억원 규모)와 3000억원 규모의 추가 공모채 발행, 인수금융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항공업계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시장에선 HDC현산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결정을 뒤집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지금 같은 상황에서 현산 컨소시엄이 2조5000억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을 사는 것에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산컨소시엄측은 최근 ‘딜 클로징(인수계약 완료)’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현산 컨소시엄 측이 구주 매각과 신주 취득 일자로 공시한 이달 30일은 임의로 정한 목표 기한”이라며 “실제 서류상 인수기한은 올해 12월 27일이라 이달 30일의 일정을 미룬다고 해서 계약상 현대산업개발이 불이익을 당하는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인수가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아시아나 항공 경영 상황이 더 악화한다는 점이다. 이런 가운데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추가 지원을 결정하면서 시장의 관심은 현산의 반응에 쏠리고 있다. 이번 추가지원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일 뿐 계약상 인수조건 변경은 아니다. 채권단 측도 “이번 지원은 현대산업개발의 요구와는 무관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항공업계에선 현산 측이 채권단에게 인수조건 완화를 요구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영구채 5000억원 출자전환이나 금리 하향조정, 차입금 상환유예와 같은 일부 조건 변경을 두고 채권단과 현산 측이 합의점을 찾아낼 것인가에 관심이 쏠린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현산 컨소시엄이 최악의 경우 2500억원의 계약금을 날리면서 인수를 포기한다면 채권단 입장에서도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채권단이 어떤 식으로든 추가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애란·곽재민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