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2억원 기록 김환기 '우주' 그림 5월 전시에 나온다

김환기 '우주(Universe 05-IV-71 #200)', 1971, Oil on cotton, 254x254cm. [사진 갤러리현대]

김환기 '우주(Universe 05-IV-71 #200)', 1971, Oil on cotton, 254x254cm. [사진 갤러리현대]

지난해 11월 한국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인 132억원에 낙찰된 김환기의 '우주'(Universe 5-IV-71 #200)가 5월부터 국내에서 전시된다. 
 

갤러리현대 50주년 특별전
5월 12일부터 전시장 공개
김환기 절정의 시기 작품

갤러리현대는 다음 달 12일 일반 관람을 시작하는 개관 50주년 기념 특별전 '현대 HYUNDAI 50'에서 '우주'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최고가 기록을 낸 경매 낙찰 이후 관람객에게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1971년작 푸른색 전면점화 '우주'는 김환기 작품 가운데 가장 큰 추상화이자 유일한 두폭화다. 독립된 그림 두 점으로 구성돼 전체 크기는 254×254㎝에 달한다. 그의 작품 중에도 걸작으로 평가받는 그림으로, 기량이 절정에 이른 작가의 말년 뉴욕 시대에 완성했다.
 
'우주'는 지난해 11월 23일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린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약 131억8천750만원(8천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수수료까지 포함하면 약 153억4천930만원(1억195만5천 홍콩달러)이다. 낙찰가 기준으로 한국 미술품이 경매에서 100억원 넘는 가격을 기록한 것은 '우주'가 유일하다.
 
낙찰자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해외에 거주 중인 컬렉터가 구매했다고 알려지면서 국내에서 다시 보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우주'는 김환기의 후원자이자 친구, 주치의였던 의학박사 김마태(92) 씨 부부가 작가에게 직접 구매해 40년 넘게 소장하다가 지난 경매에 처음 내놓았다. 경매 이전에는 환기미술관에서 대여해 전시했으며 2012년 갤러리현대에서 열린 '한국현대미술의 거장 김환기'전에서 선보인 바 있다. 
 
갤러리현대 50주년 전시는 1, 2부로 나뉘어 7월 12일까지 3개월 동안 열리며 1부에서 김환기를 비롯해 박수근, 이중섭, 백남준 등 한국 근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40인의 70여점을 선보인다. 주요 출품작은 현재 갤러리현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확인하며, 전시장에서는 다음달 12일부터 직접 볼 수 있다.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