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사표 던진 文정부 출신 대거 당선···김의겸은 실패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지난 5일 오전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벚꽃길에서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지난 5일 오전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벚꽃길에서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치러진 4·15 총선 뚜껑을 열어보니,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수석비서관, 비서관 출신은 물론 대변인 등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전직 청와대 직원들이 대거 당선되며 하반기 정부 국정운영에 힘을 더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의 입'이었던 청와대 대변인 출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6일 오전 개표 결과 서울 광진을에서 고 당선인은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를 접전 끝에 누르고 국회 문을 열었다.
 
 
고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광진구민) 여러분도 앞으로 저와 멋지게 (미래를) 더 그려나가자"며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진짜 멋진 정치인이 되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어깨가 많이 무겁다"라며 "이제 앞으로 광진 주민 모두의 의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후보가 15일 오후 구로동 선거 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취재진들에게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후보가 15일 오후 구로동 선거 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취재진들에게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출신 윤건영 민주당 후보도 서울 구로을에서 3선 김용태 통합당 후보를 제쳤다.
 
윤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그로 인한 경제 위기를 적시에 극복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 것이 최우선인 것 같다"며 "정치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밖에 ▲한병도 전 대통령정무수석(전북 익산을),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경기 성남 중원),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서울 관악을), ▲진성준 전 정무비서관(서울 강서을),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서울 양천을)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서울 성북갑)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광주 광산을) ▲신정훈 전 농어업비서관(전남 나주·화순) 등도 당선을 확정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자 출마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자 출마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례대표로 나섰지만 당선인들과 희비가 엇갈린 청와대 출신들도 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열린민주당에서 각각 비례 4번으로 도전했지만 국회 입성에는 실패할 것으로 점쳐진다.
 
비례대표 개표 결과가 99.9%까지 진행된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열린민주당은 5.4% 득표율을 기록했다. 김진애(비례1번), 최강욱(비례 2번) 후보 등이 국회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