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고양정, 이용우 51.1%로 당선 유력…김현아 47.1%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김현아 미래통합당 후보. 연합뉴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김현아 미래통합당 후보. 연합뉴스

제21대 총선 경기 고양정에 출마한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개표가 80.59% 진행된 가운데 이 후보는 51.11%로 김현아 후보(47.16%)를 앞서고 있다. 
 
앞서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도 이 후보 51.4%, 김 후보 47.5%로 이 후보의 당선이 예측된 바 있다.
 
이 후보는 카카오뱅크 대표 출신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지역구를 물려받아 민주당 고양정 후보에 전략 공천됐다. 고양정은 김 장관이 재선에 성공하며 통산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됐지만 지난해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반발이 극심해지며 팽팽한 표 대결이 예측된 곳이다. 실제 이날 개표작업 중 한때 김 후보가 이 후보를 꺾고 1위에 올라서는 등 엎치락뒤치락 양상을 보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