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용인병, 정춘숙 vs 이상일 ‘엎치락 뒤치락’ 접전 [격전지 개표상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유세에 나선 정춘숙 후보(왼쪽 사진 왼쪽)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과 기념촬영 중인 이상일 후보(오른쪽 사진 왼쪽).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유세에 나선 정춘숙 후보(왼쪽 사진 왼쪽)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과 기념촬영 중인 이상일 후보(오른쪽 사진 왼쪽). 뉴스1

 4ㆍ15 국회의원 총선거 격전지인 경기 용인병에선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이상일 미래통합당 후보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 접전 중이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오후 10시 30분 현재(개표율 37.79%) 이 후보가 51.54%로 47.90%인 정 후보를 따돌리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근소한 차이로 정 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지만, 도중 정 후보에게 선두를 내줬다가 다시 정 후보를 앞섰다.
 
이날 방송3사(KBSㆍMBCㆍSBS) 공동 출구조사(95% 신뢰 수준 ±2.2~6.9%p 오차 범위)에선 정 후보가 50.5%, 이 후보가 48.9%를 각각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6년간 지켜온 지역구인 이곳에선 전ㆍ현직 비례대표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정 후보는 시민단체 한국여성의전화에서 활동하다가 20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해 원내대변인을 지냈다. 
 
이 후보는 중앙일보 기자 출신으로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당 대변인을 거쳐 18대 대통령선거에서 경선 후보인 박근혜 국민행복캠프 대변인을 지냈고, 대선 이후에도 당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