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세안+3 화상회의 개최···文 "각국 지원요청에 최대한 협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 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 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아세안+3 회원국 정상은 14일 오후(한국시간) 특별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공동 기금을 만드는 방식 등으로 함께 대응키로 했다. 아세안+3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 3개국을 말한다.
 
아세안+3 정상은 화상회의를 마친 뒤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성명에는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 ▶역내 필수적인 상호 흐름 유지 장려(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 촉진) ▶조기경보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 및 혁신 활용 ▶‘아세안+3 필수 의료물품 비축제’ 신설 등을 통한 적절한 보건·의료물품 공급 보장 ▶코로나19 아세안 대응 기금 신설 등이 담겼다.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 등 후속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공조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협력 조정국 정상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한·중·일은 매년 순서대로 3국을 대표해 아세안 측과 안건 등을 조율하는 조정국 역할을 수행한다.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의 응우옌 쑤언 푹 총리에 이어 두번째로 모두발언을 기회를 얻은 문 대통령은 “아세안+3은 공동의 위기에 성공적으로 대응해 왔던 좋은 경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동성 위기에 대비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와 식량 위기에 대비한 ‘비상용 쌀 비축제도’ 등의 협력 사례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의제 발언에선 “한국은 인도적 지원 예산을 추가로 확보, 아세안을 포함한 각국의 지원요청에 형편이 허용되는 대로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ㆍ아세안 협력기금의 활용 방안도 협의 중”이라며 “아시아개발은행(ADB) 신탁기금을 통한 지원방안, 아세안+3차원의 기금조성 방안을 포함해 가용한 모든 재원을 동원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세계무역기구(WTO)는 세계 교역이 32%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글로벌공급망이 아세안+3에서부터 최대한 가동되길 기대한다. 작년 11월 우리가 합의한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가 올해 서명되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업인과 의료종사자, 인도적 방문 등 필수인력은 최대한 이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