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180석 발언, 통합당서 악용…내가 독박쓰게 생겼다"

박형준(왼쪽)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유튜브 알릴레오

박형준(왼쪽)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유튜브 알릴레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자신의 ‘범여권 180석 발언’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이 선거 전략을 ‘언더독 전략’으로 바꾸면서 자신의 발언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보수 쪽에서 악용할 빌미를 준 것이 현명하지 못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이 비판한 것을 다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진행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큰 흐름에서 지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최소한의 의석을 달라는 것이 ‘언더독’(불리한 경쟁자) 전략인데, 정권 심판론을 주장하던 통합당이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언더독 전략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때마침 제가 알릴레오 방송에서 ‘범진보가 180석이 되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고 박형준 통합당 선대위원장이 맨 먼저 발언을 낚아챘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통합당 전략이 언더독으로 동정여론 호소, 공룡여당 출현 막기 위해 견제해달라 의석 달란 쪽으로 바뀐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0일 방송에서 “비례 의석을 합쳐서 범진보 180석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민주당의 압승을 예상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다.
 
그는 “통합당이 ‘살려주세요’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걸고, 길바닥에서 절을 한다. 모든 보수언론이 ‘정권이 오만하다’며 사설과 칼럼을 도배하기 시작했다”며 “알릴레오 (180석) 발언을 근거로 삼아 전환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선거 결과가 민주당의 압승이 아니고 통합당의 선전으로 나타나면 저는 돌 맞아 죽게 생겼다. 제가 독박을 쓰게 생겼다. 할 말이 없다”고 했다.
 
그는 박형준 위원장이 ‘개헌 저지선이 무너질 수 있다’고 저자세를 취하는 데 대해서도 “100석도 안 될지 모른다 살려달라고 말해 결집된 보수 유권자가 남김없이 투표장에 나오게 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180석이 갖는 의미에 대해서는 “국회법상 중요하다. 필리버스터를 중지시킬 수 있다”며 “보수가 120석 이하를 차지해도 의사진행방해를 할 수 있지만 국회법에 의거 합법적으로 의사진행방해 행위를 끊을 수 있는 의석수가 180석”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범여권과) 상의해서 비판받는 지점은 수용하고, 여당이 하나의 대오를 만들어 국회 내 일처리를 할 수 있는 의석이 180석”이라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