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측 '선거법 위반' 혐의 이낙연 고발···이후보측 "사실 아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큰 절을 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중앙포토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큰 절을 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중앙포토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14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날 황 후보 측 변호인과 지지 시민은 서울 종로경찰서에 '종로 낙원상가 상인회 간담회'와 관련해 이 후보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이날 조선비즈는 "이 후보 측이 지난달 25일 오후 종로 낙원상가 근처 라이브 재즈카페에서 상인회 측 주민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는데, 식음료 값 전액을 낙원상가 상인회에서 지불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미래통합당은 논평을 내고 "내용이 사실이라면 명백히 선거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명명백백하게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나 이 후보 측은 "이 후보는 인문학회 모임이 주최한 '종로인문학당 21차 정례회의'에 참석했다. 해당 모임은 인문학회 회원들이 친목을 위해 정례적으로 마련하는 자리라 이 후보가 '주최'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확인결과 모임 비용은 인문학회 회원들이 각출한 회비로 지출해야 하는 비용이며, 통상 월말 지출을 해왔기에 아직 지출도 안 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