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 생명샘교회 신도 40대 여성 퇴원 6일 만에 재확진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기도 수원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40대 여성이 다시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퇴원 6일 만이다. 
 
화성시는 반월동에 사는 수원 16번 환자 A씨(42·여)가 퇴원 후 다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옮겨졌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23일 수원 생명샘교회에서 예배 본 뒤 지난달 4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다가 지난 8일 퇴원했다. 생명샘교회는 지금까지 관련 확진자가 11명 나오는 등 집단 감염이 일어난 곳이다.
 
A씨는 퇴원 후 증상이 나타난 것은 아니나 전날 동탄보건지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자진해 검사받고 이날 오후 1시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 확진 후 남편(화성 9번)과 자녀 3명(화성 10·11·13번)도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받아오다가 이달 초까지 잇따라 퇴원했다. 
 
화성시는 질병관리본부와 A씨 재확진 사유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화성시 관계자는 "A씨와 접촉한 자녀 3명은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남편은 지난 8일부터 타 지역에 있어 접촉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A씨 자택과 주변은 소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