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만세, 더불어시민당…" "안돼!" 선거법 줄타는 유세장

“‘더불어민주당’ 하면 ‘만세’ 하고요. ‘더불어시민당’ 하면…”(민주당 울산 북 선거사무원)
“안 돼!”(민주당 한 지지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찾은 울산 진장동 이상헌(울산 북) 후보 유세 현장에서는 공직선거법을 아슬하게 비껴가는 촌극이 벌어졌다. 유세 사회를 맡은 한 선거사무원이 참석자들에게 민주당은 물론, 그 위성정당인 시민당까지 지지하는 행위를 유도하려다 민주당 관계자로부터 제지를 받은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4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명촌정문 앞 사거리에서 총선 울산 후보자들과 함께 유세하고 있다. 왼쪽부터 동구 김태선 후보, 남구을 박성진 후보, 이해찬 대표, 북구 이상헌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4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명촌정문 앞 사거리에서 총선 울산 후보자들과 함께 유세하고 있다. 왼쪽부터 동구 김태선 후보, 남구을 박성진 후보, 이해찬 대표, 북구 이상헌 후보. [연합뉴스]

선거법 88조에는 “후보자와 선거사무장·선거사무원·회계책임자·연설원 등 관계자는 다른 정당을 위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다. 다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3일 “선거운동 주체로 규정돼 있지 않은 정당, 당 대표, 당원, 예비후보자 등은 다른 정당의 선거운동을 하더라도 법 위반이 아니다”라고 해석했다.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이 대표는 민주당과 시민당 지지를 동시에 호소할 수 있지만, 유세 현장에 함께 있었던 이 후보와 박성진(울산 남을)·김태선(울산 동) 후보 등은 그럴 수 없다는 것이다. 당 관계자에게 제지당한 선거사무원은 이 대표와 후보들에게 “더불어민주당 만세”만 두 번 외치도록 한 뒤 마이크를 내려놨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후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찬 대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상임선대위원장, 이종걸 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후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찬 대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상임선대위원장, 이종걸 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차분한 유세’ 기조가 대세라지만, 선거운동 막바지 각 당의 유세 열기가 과열되면서 선거법 위반 여부를 줄타기하는 아슬아슬한 모습이 노출되고 있다.
 
앞서 김영주(서울 영등포갑) 민주당 후보는 전날(13일) 서울 갈월동 강태웅(용산) 민주당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당-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한민국 국민 중 한글을 모르시는 분은 없다”며 “지역구도 더불어 찍고 비례도 더불어 찍으면 된다”고 말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지역구 출마자인 김 후보가 더불어시민당을 지지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어서다. 이 때문에 당 공보국 관계자가 회의 직후 취재진에 “김 후보의 발언을 기록에서 지워달라”고 요청하는 일도 있었다.
 
울산=박건 기자 park.k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