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택트 시대, 챗봇을 넘어 자연스러운 서비스 ‘디지털 휴먼’으로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 시대, 전세계인의 관심이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에 쏠리고 있다. 최근 챗봇을 필두로 기업과 공공기관 등에 활발히 도입되고 있는 비대면 서비스에 또 다른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디지털 휴먼은 인공지능과 3D 기술을 통해 실제 사람처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가상인간이다. 과거 인공지능은 음성인식, 음성합성, 이미지인식, 제스처인식, 대화모델(챗봇) 등 여러가지 기술들이 개별적으로 작동했다면, 이제 이런 다양한 기술들이 통합되어 더욱 인간처럼 자연스럽게 보고 듣고 말하며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진화한 것이다.
 
디지털 휴먼이 본격적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것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 2020(Consumer Electronics Show)’부터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가 극비리에 추진해온 인공인간 프로젝트 '네온(NEON)을 선보이며 업계의 큰 반향을 일으켰고, 국내 대표적 인공지능 기업 솔트룩스 역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캐릭터화 한 ‘AI트럼프’를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솔트룩스는 이미 지난해 서울시, 통일부, HS애드와 함께한 ‘내 생애 첫 평양친구’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 최초의 가상 평양사람을 선보인 바 있으며, 이번 총선에서는 최재성 의원(더불어민주당) 캠프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AI 송파고’까지 선보이며 디지털 휴먼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 AI 송파고는 음성합성, 음성인식, 이미지 인식, 대화 모델링 등 솔트룩스가 자체 보유한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들을 통해 개발되었다. 먼저 최재성 의원의 목소리 데이터를 심층 신경망 기반으로 학습(딥러닝)하여 실제와 매우 유사한 목소리를 구현했다. 대화에 필요한 정보는 기존 의정활동 자료와 선거 공약, 그리고 유권자들이 궁금해할 선거 관련 정보들을 지식베이스로 구축, 지식그래프와 자연어 이해(NLU) 기술을 통해 사람처럼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도록 개발되었다. 또한 얼굴의 특징을 분석하여 나이와 성별 추정이 가능한 이미지 인식 기능도 탑재되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