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대학일자리센터 대형사업 운영기관 선정

〈사진 -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

〈사진 -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이 주관하는 ‘2020년 대학일자리센터 대형사업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대학일자리센터는 대학 내 흩어져 있는 진로, 취·창업 지원 단위의 공간과 기능을 일원화해 특화된 맞춤형 고용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 지원사업이다.
 
이 사업은 대학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대형사업과 소형사업으로 나누어 운영하는데, 소형 대학 중 2019년 성과평과에서 최고등급인 ‘우수’ 등급을 받은 대학에 한해 대형 전환 기회를 주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소형사업에 참여해온 삼육대는 2018, 2019년 2년 연속 ‘우수’ 등급을 획득한 결과 이번 대형사업 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전환 신청 대학 중에서는 유일한 성과다.
 
이로써 정부지원 사업비는 기존 3년간 6억원에서 18억원 수준으로 크게 늘어난다. 기능과 역할은 자대생 중심 서비스에서 거점 및 지역고용 거버넌스로까지 확대된다.
 
〈사진 - 지난해 10월 1일 열린 삼육대학교 직무박람회 '잡 페스티벌'〉

〈사진 - 지난해 10월 1일 열린 삼육대학교 직무박람회 '잡 페스티벌'〉

삼육대는 학과 및 계열별 맞춤형 취업프로그램 운영, 현장실습 지원을 위한 전담 부서 신설 운영 , 해외취업전담반 강화 운영을 통해 학생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청소년을 위한 직무역량강화 아카데미를 운영하여 지역 거버넌스 역할도 하게 된다.
 
삼육대 류수현 대학일자리본부장은 “대형사업 전환으로 취·창업 지원 기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고, 더 많은 재학생과 지역 청년들에게 체계적인 진로설계 및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