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15 총선] '소중한 한 표' 이렇게 행사하세요

제21대 총선 본투표가 4월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12시간 동안 진행된다. 코로나19 사태 속 전국 1만4330개 투표소에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만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지침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4.15총선이렇게하세요-1.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4.15총선이렇게하세요-1.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우선 투표장으로 출발하기 전 신분증을 지참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어린 자녀는 투표장에 동반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가까운 투표소를 확인하고 싶다면 선관위 홈페이지에서 '내 투표소 찾기' 시스템을 활용하면 된다. 
  
4.15총선이렇게하세요-2.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4.15총선이렇게하세요-2.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투표소에 도착한 뒤엔 발열 체크를 하고, 손소독제를 사용한 뒤 비닐장갑을 끼고 투표장에 들어가면 된다. 소독제와 비닐장갑은 투표장에 비치돼 있다. 선관위는 발열 체크 결과 체온이 37.5도 이상으로 나오거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엔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하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4.15총선이렇게하세요-3.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4.15총선이렇게하세요-3.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투표장에 도착한 뒤엔 신분증을 제출하고 잠시 마스크를 벗어 본인 확인 절차를 거친다. 투표를 위해 줄을 서 있는 동안에는 앞사람과 최소 1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두 장의 투표용지에는 각각 지역구 후보와 지지 정당을 선택한다. 기표 후엔 투표용지를 반으로 접어 두 장 모두 기표함에 넣으면 된다.
 
코로나19 자가격리자(무증상)의 경우 15일 오후 6시 이후에 투표가 가능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투표 방역지침에 따르면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이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전담 공무원에게 투표소로 출발한다는 사실을 알린 자가격리자의 경우 15일 오후 5시 20분부터 7시까지 외출이 허가된다. 단 외출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대중교통 이용은 금지된다. 도보 또는 자차를 활용한 투표소 방문은 가능하다. 자가격리자는 6시 이전에 투표소에 도착한 뒤 안내에 따라 별도의 대기 장소에서 일반 유권자의 투표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