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년대 인기 밴드 ‘딕훼밀리’ 서성원, 美서 코로나19로 별세

1970년대 인기 그룹사운드 '딕훼밀리'의 음반사진. 리더를 지낸 드러머 서성원(맨 왼쪽)이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별세 했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연합뉴스

1970년대 인기 그룹사운드 '딕훼밀리'의 음반사진. 리더를 지낸 드러머 서성원(맨 왼쪽)이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별세 했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연합뉴스

70년대 인기 밴드 ‘딕훼밀리’ 출신 드러머 서성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미국에서 사망했다.
 
가수 위일청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서성원님이 오늘 미국 LA에서 코로나19 때문에 돌아가셨다”고 사망 소식을 알렸다.
 
그는 “미국에 계신 유가족분들과 40여년을 함께 했던 딕훼밀리 식구들, 그리고 서성원 님을 알고 지내셨던 모든 지인들, 나아가 ‘나는 못난이’, ‘또 만나요’라는 국민가요를 알고 계신 모든 분들과 함께 마음을 나누고자 한다”고 적었다. 
 
고인은 코로나19로 LA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별세했다. 
 
딕훼밀리는 1972년 결성된 7인조 그룹으로 1974년 1집, 1976년 2집을 발매했다. 히트곡으로는 ‘나는 못난이’, ‘또 만나요’, ‘흰 구름 먹구름’, ‘작별’ 등이 있다.  특히 ‘또 만나요’는 “지금은 우리가 헤어져야 할 시간 다음에 또 만나요”라는 익숙한 가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딕훼밀리는 미국적 사운드, 번안곡에서 벗어나 창작곡 위주의 국내 히트가요를 탄생시킨 그룹”이라며 “친근하면서도 쉬운 멜로디로 젊은이들 문화를 리드하며 우리 음악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드러머인 고인은 그룹 원년 멤버이자 딕훼밀리 리더로 활동했다. 1980년 딕훼밀리 1기 활동을 접은 후 미국으로 건너가 사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인은 1980년대 ‘날개’로 인기를 끈 가수 허영란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