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D·비번줬다’ 경찰, 조주빈 공범인 공익 ‘감독소홀’ 공무원들 조사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과 그의 공범. 뉴스1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과 그의 공범. 뉴스1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과 ‘n번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주빈(25)에게 개인정보를 불법 조회해 넘긴 공범 사회복무요원과 함께 일한 구청, 주민센터 공무원들을 최근 조사했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한 서울 송파구청·수원 영통구청에서 근무한 전·현직 공무원 2명을 지난 11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회복무요원으로 송파구의 한 주민센터에서 근무한 최모씨, 수원 영통구청에서 근무한 강모씨를 감독하는 위치에 있으면서 직무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공무원들이) 사회복무요원들에게개인정보조회 권한이 있는 자신들의 ID와 비밀번호(PW)를 건넸다고 진술했다”며 “공무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관련 자료를 분석하는 등 혐의 유무를명백히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씨는 주민센터에서 주민등록등·초본 발급 보조업무를 하면서 200여 명의 개인정보를 불법 조회하고, 이 중 17명의 개인정보를 조씨에게 건넨 혐의로 지난 3일 구속됐다.
 
강씨도 구청 전산망에 접속해 피해 여성과 그 가족의 개인정보를 조회한 뒤 조씨에게 넘겨 보복을 부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개인정보보호법 혐의 등으로 징역 1년 2개월의 실형을 살았던 강씨는 현재 박사방 관련 범행으로 검찰에 넘겨져 수사를 받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