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공수처법 개정위해 미래통합당과 손잡을 수도”

국토 종주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인근을 달리던 중 횡단보도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 종주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인근을 달리던 중 횡단보도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공수처법) 개정을 위해 차후 미래통합당과 협력하겠단 의사를 밝혔다.  
 
14일 안 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회에서는 한 정당이 단독 과반이 되지 않으면, 다른 정당과 손을 잡아 통과시키는 것이 국회의 작동 원리”라며 “우리 당이 하고자 하는 일에 어떤 당이라도 손잡고 법을 통과시키는 것은 당연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공수처가 발족하면 수사대상 1호가 윤석열 총장이 될 것이라는 전망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안 대표는 “그것은 제 생각이 아니라 여권 위성정당 후보가 한 이야기”라고 답했다. “그쪽(여권 위성정당)에서 자기 고백을 한 셈”이라고도 했다.
 
안 대표는 “선진국에 위기가 찾아왔을 때 나라를 구한 것은 실용·중도 정당인데, 우리나라는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며 “실용 정치를 바로 잡아야 하고, 선두에 국민의당이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안 대표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 정권의 최대 관심은 선거에서 이기면 윤석열 총장 체제를 무력화해 울산시장 불법공작선거, 라임, 신라젠, 버닝썬의 4대 권력형 비리를 덮는 데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청와대의 사병이 돼 그 폐해가 독재 정권 시절 정보기관 못지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 대표는 “이 정권이 저지른 지난 3년간의 무능과 실정 그리고 독선·독주를 코로나19 위기라고 덮어준다면 나중에 감당할 수 없는 더 큰 위기가 닥쳐오게 된다”며 “현 정권은 코로나19 이후 사태를 이끌고 갈 비전과 능력이 없다. 어쩌면 국가와 국민에 대한 책임의식이 결여돼 있다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일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1일 전남 여수 이순신 광장에서 국토대종주를 시작, 400㎞를 넘게 달려온 안 대표는 총선을 하루 앞둔 이날 서울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으로 돌아와 기자회견을 갖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