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영국은 봉쇄조치 연기…독일·스페인은 '단계적 해제'

13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크리스토레이광장에 대형 스크린을 단 차량이 서있다. 스페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봉쇄조치가 길어지면서 '발코니 시네마'로 불리는 형태의 영화 관람이 진행되기도 했다. [EPA=연합뉴스]

13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크리스토레이광장에 대형 스크린을 단 차량이 서있다. 스페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봉쇄조치가 길어지면서 '발코니 시네마'로 불리는 형태의 영화 관람이 진행되기도 했다. [EPA=연합뉴스]

 
유럽의 프랑스와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봉쇄 조치를 다음 달까지 연장할 예정이다. 반면 스페인과 독일 등 일부 국가들은 단계적으로 봉쇄 완화 조치에 들어갈 방침이다. 
 

◇佛 5월 11일까지 이동제한 연장…英도 연장 시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3일 대국민TV 담화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3일 대국민TV 담화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대국민 TV 담화에서 "(이동제한령 등) 현재의 조치들을 계속해야 하며,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규칙을 잘 지킬수록 더 많은 생명을 구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시행 중인 전국적인 이동제한령을 다음 달 1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17일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것을 감안하면 두 달 가까이 봉쇄 조치가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동시에 프랑스는 비(非)유럽연합 국가들에서 프랑스로의 입국 제한 조치도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계속하기로 했다. 현재 휴교 상태인 각급 학교와 탁아시설은 5월 11일 이후에나 점진적으로 정상화하겠다고 마크롱 대통령은 말했다. 
 
신종 코로나 누적 사망자가 1만명을 넘어선 영국도 이동제한 조치의 연장을 암시했다. 신종 코로나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은 뒤 회복 중인 보리스 존슨 총리를 대신해 업무대행을 맡고 있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은 이날 "봉쇄 조치와 관련해 이번 주 과학 보좌관들과 회의를 가질 것"이라며 "우리는 현재 적용되고 있는 조치들에 어떤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독일·스페인은 단계적 해제

신종 코로나로 인한 봉쇄 완화 움직임이 나오고 있는 독일 베를린의 템펠호프 공원에서 지난 12일 독일 시민들이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로 인한 봉쇄 완화 움직임이 나오고 있는 독일 베를린의 템펠호프 공원에서 지난 12일 독일 시민들이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EPA=연합뉴스]

 
반면 독일은 오는 15일 내각회의에서 제한 조치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부 장관은 "단계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성과를 거두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점차 완화되고 있어 회복을 검토할 때"라고 말했다.
 
독일은 지난달 16일부터 공공시설 운영 및 종교 모임 금지, 생필품점을 제외한 일반 상점 운영 금지 조치를 한 데 이어 같은 달 23일부터 2인 초과 접촉 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공공생활 제한 조치 기한은 부활절 연휴가 끝나는 오는 19일까지다.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꺾였다고 판단하는 스페인은 건설업, 제조업 등 재택·원격 근무가 어려운 일부 업종의 경제활동 금지 제한을 풀었다. 상점이나 술집, 식당 등은 여전히 폐쇄 조치를 유지하고 있지만 30만명가량의 비필수 직군 소속 근로자들이 경제활동을 시작하면서 코로나로 침체된 경제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사전 조치에 들어갔다는 평가다. 
 

◇EU 공동지침 가이드 마련, WHO "천천히 신중해야"

지난 10일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연합 본부 앞에 EU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0일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연합 본부 앞에 EU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따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이날 4쪽 분량의 '코로나19 출구를 향한 유럽 로드맵'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회원국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AP 통신 등은 보도했다. 문건은 지난달 EU 정상들이 회의 중 봉쇄조치 해제를 놓고 공동 지침이 필요하다고 요구해 만들어진 것으로, 개별 회원국이 이동제한 조치 등을 해제할 경우 미리 집행위에 알려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외신은 전했다. 
 
유럽 곳곳에서 봉쇄 해제 분위기가 고조되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는 매우 빠른 속도로 퍼졌지만, 소강되는 속도는 매우 느릴 것"이라며 "통제조치들은 천천히, 천천히 해제돼야 한다. 한꺼번에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