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별 요구하자 성관계 영상 유포 협박·반려견 폭행한 20대 남성 구속

뉴스1

뉴스1

이별을 요구한 여자친구에게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이 남성은 여자친구의 반려견도 잔혹하게 폭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14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 및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21)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4일 “헤어지자”는 여자친구 B씨의 요구에 그동안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보여주며 “네 친구와 가족에게 다 뿌리고 SNS에도 올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협박에도 여자친구가 교제를 거부하자 A씨는 같은 달 20일 B씨의 집에 찾아가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반려견의 머리를 벽돌로 여러차례 내리쳤다.  
 
이를 막기 위해 B씨가 반려견을 안고 달아나자 A씨는 뒤쫓아가 재차 주먹을 휘둘렀다. 폭행으로 B씨의 반려견은 두개골이 골절되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동물 학대 혐의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그러던 중 협박에 시달렸다는 피해자 진술을 확보해 ‘데이트 폭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했다.  
 
A씨는 휴대전화에서 관련 영상을 삭제한 상태였으나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이를 복원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 나서 반려견을 때렸다”면서도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적은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가 중하다고 보고 피의자를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며 “성범죄 2차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