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마존 10만에 7만5000명 더…‘코로나 난세’에 추가 채용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7만5000명 직원을 추가로 뽑는다. 창고 직원 10만 명을 고용하겠다고 발표한 지 채 한 달도 지나지 않았는데 대규모 채용 계획을 또 내놨다.  
 
13일(현지시간) 아마존은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전례 없는 위기를 맞아 급증하는 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 7만5000명 직원을 추가로 고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마존은 “병원ㆍ음식점ㆍ여행 등 부문에 종사하는 많은 사람이 실직과 무급 휴가 등으로 경제적 타격을 입었다”며 “원래 직장으로, 평소의 생활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 때까지 우리와 함께 일했으면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대환영”이라고 덧붙였다.  
아마존이 17만5000명 직원을 추가로 채용한다. 연합뉴스

아마존이 17만5000명 직원을 추가로 채용한다. 연합뉴스

 
지난달 16일 아마존은 3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10만 명 직원을 새로 뽑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한 달도 지나기 전 7만5000명 추가 채용 계획을 내놨다. 합쳐 17만5000명에 이른다. 이에 맞춰 아마존은 직원 추가 고용에 들어가는 투자액을 3억5000만 달러에서 5억 달러로 늘렸다. 추가 채용 인원 대부분은 계약직이다. 이들은 물류, 고객 응대 등 직군에서 일하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 수요가 급증하자 아마존이 추가 채용을 결정했다. 특히 코로나19 관련 의료ㆍ생필품 배송 수요가 크게 늘었다. 14일 블룸버그 분석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지난 2월 26일 이후 의료품 주문량은 85.3% 급증했다. 소독용 알콜(65.6%), 목욕용품(59.6%), 구급 의료품(52.3%), 종합감기약(18.1%) 등 수요도 크게 늘었다.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미국 정부가 이동 제한, 자택 격리 등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발표하자 집에서 생필품을 주문하는 수요가 폭증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아마존의 대규모 채용 계획을 두고 “세계 최대 소매점인 월마트를 비롯해 식품판매점인 크로거 등 오프라인 소매부문에서 대규모 무급 휴직 등에 나선 것과는 대조적”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유통 체계 자체가 바뀌고 있다”고 짚었다. 이날 아마존 주가는 6.17% 올랐다.  
 
아마존은 ‘나 홀로’ 일자리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미국 경제 전체는 최악의 실업난에 직면했다. 지난 9일 미국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미국의 실질 실업률은 14.7%를 기록했다. 대공황 직후인 1940년 이후 최고 수치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