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면역력 키워주는 “봄나물 흐르는 물에 잘 씻어 드세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공영농산물도매시장과 대형마트 등에서 수거한 봄나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했다. 사진은 봄나물 검사 시료. 연합뉴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공영농산물도매시장과 대형마트 등에서 수거한 봄나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했다. 사진은 봄나물 검사 시료. 연합뉴스

서울시가 봄철 입맛을 돋우고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봄나물류의 안전한 섭취 방법을 소개했다. 나물에 있는 잔류농약이나 중금속을 없애기 위해 흐르는 물에 여러번 씻어 먹으면 안전하다는 것이다.  
 

중금속은 기준 이내로 모두 ‘적합’
잔류농약은 5건에서 기준 초과 검출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3월 가락·강서 공영농산물도매시장과 서울 시내 대형마트, 전통시장, 친환경 급식센터에서 수거한 봄나물류 34종 440건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 
 
연구원은 봄동·냉이·달래·방풍나물·돌나물 같은 신선 봄나물류 19종 391건, 건고사리·건취나물 등 건조 봄나물류 15종 49건의 잔류농약과 중금속 검출 여부를 살폈다.
 
그 결과 봄나물류 가운데 5종 5건에서 잔류농약이 허용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냉이·방풍나물·시금치·취나물·건조봄나물 1건씩이다.  
 
방풍나물은 13건을 검사한 결과 한 건에서 프로사이미돈 농약이 기준치(0.05mg/kg)의 137배인 6.88mg/kg 나왔다. 친환경 급식센터에서 수거한 방풍나물이다. 연구원은 이 검사 결과를 관계기관에 전달해 압류· 폐기 등 행정처분이 이뤄질 수 있게 조처했다고 밝혔다. 49건의 납·카드뮴 등 중금속 검출 검사 결과는 모두 기준치 이내였다. 
 
김일영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 강남농수산물검사소장은 “봄나물은 비타민과 무기질뿐만 아니라 항산화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력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봄나물을 물에 담갔다 흐르는 물에 여러 번 씻으면 잔류농약이 대부분 제거되고 건조 나물은 삶거나 데쳐 먹으면 안전하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