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젠 '수시채용'이 대세…기업 79% "공채 안하고 수시로만 뽑는다"

취업 준비생들은 ‘공채’보다는 ‘수시채용’을 더 주목해야 할 시대가 됐다. 기업별로 필요한 인재를 필요한 때 선발하는 ‘수시채용’이 대세가 되면서다.  
 
구인·구직 플랫폼인 사람인이 14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채용평가’에 대한 조사 결과, 조사에 응답한 428개 기업 중 78.7%(337개사)가 올 상반기 중엔 수시채용으로만 채용 전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수시채용과 공채 두 가지 방식 모두를 활용한다는 기업은 12.4%(53개), 공채만으로 선발한다는 기업은 8.9%(38개사)에 그쳤다.
 
수시채용으로만 선발한다고 밝힌 기업의 비중은 지난해(69%)보다 9.7%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수시채용만 진행한다는 비율이 60%로 지난해(16.7%)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또, 중견기업은 ‘수시채용만 진행’한다는 답변이 75.4%, 중소기업은 81.1%로 역시 지난해 조사 결과인 51.5%, 72.6%보다 각각 23.9%포인트, 8.5%포인트 늘었다.
 
[자료 사람인]

[자료 사람인]

한편 기업들은 상반기 채용 프로세스 중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전형으로 ‘면접 전형(53.6%)’을 꼽았다. 이어 서류전형(32.2%), 인·적성 전형(11.4%), 필기 전형(2.8%) 순으로 나타났다.  
전형 과정별로 기업들이 중요하게 따져보는 요소는 조금씩 달랐다. 서류전형의 경우 직무수행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인턴 등 실무경험(47%)’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혔다. 이어 ‘전공(19.2%)’, ‘자격증(7.7%)’, ‘대외활동 경험(7%)’, ‘나이(3%)’, ‘교육 이수 내역(2.8%)’, ‘어학성적(2.1%)’ 등이 있었다.
면접 전형 역시 ‘직무수행능력(42.1%)’이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로 꼽혔다. 이외에도 ‘성실성과 책임감(26.2%)’, ‘입사 의지 및 열정(14.5%)’, ‘조직 융화력(7.5%)’, ‘실행력 및 도전정신(4%)’, ‘가치관 및 성향(1.6%)’, ‘창의적 사고(1.4%)’, ‘전공지식(1.4%)’ 등이 뒤를 이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