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 총리 “일본 등 아시아국가 확산세 예의주시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교민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일본 등 아시아 국가 확산세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유사시 귀국 수요가 일시에 집중될 수 있으니 관계기관에선 미리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에 부담됐던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 규모는 현 수준에서 더 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범정부지원단도 신속히 추진하도록 당부했다. 
 
그는 “근본적인 해법은 결국 백신과 치료제가 될 것”이라며 “방역 차원에서 매우 절실할 뿐 아니라 미래 성장 동력인 바이오산업이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기업과 정부, 연구기관과 의료계, 학계가 다시 한번 기적을 만들기 위해 한팀으로 뭉쳐야 한다”며 “정부는 규제를 파격 혁파해 패스트트랙을 마련하고 자금지원 등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료계와 학계는 임상데이타와 샘플 제공, 평가와 자문을 통해 도울 것”이라며 “우리 바이오기업의 도전정신과 창의력, 개발역량에 의한 지원이 더해지면 불가능은 없다, 관계기관에서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범정부지원단을 신속히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