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국정 혼란은 재앙…민주당이 의석 확보해야"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이해찬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이해찬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14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경제적 피해를 우려하며 민주당이 안정적인 의석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국정 혼란은 크나큰 재앙"이라며 "민주당이 안정적 의석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소상공인 등 국민의 고통을 완화하며 새롭게 몰려들지 모르는 또 다른 위기에 대처해야 한다"며 "기업을 살리고 일자리를 지키며 경제 협력과 무역, 보건, 안보 등 세계 질서의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를 위해 안정적인 국정운영이 필요하고, 그러려면 민주당의 의석 확보가 중요한 과제라는 게 이 위원장의 주장이다. 그는 "정부와 국회가 긴밀히 협력하고,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민주당 지지를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안정적인 의석을 바탕으로 싸우는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바꿔 국민적 고통을 하루라도 빨리 해결하겠다"며 "저급하고 소모적인 삼류 정치를 생산적이고 품격 있는 일류 정치로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