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남국 여성비하, 김한규측 노인폄하 논란 민주당 초긴장

13일 여권 후보의 부적절한 발언이 논란이 됐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을 후보는 지난해 방송된 팟캐스트 방송에서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야당의 악의적인 네거티브 공세”라고 반박했지만, 야당에서는 비판이 이어졌다.
 

김남국, 팟캐스트 음담패설 맞장구
김한규 캠프 SNS 단체 오픈대화방
“2번 지지 부모 투표 안하게 하라”
정봉주 “여당, 나를 X쓰레기 취급”

이날 오전 박순자 미래통합당 안산 단원을 후보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가 지난해 2월까지 출연한 팟캐스트 ‘쓰리연고전’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한 출연자가 여성의 사진을 보며 “가슴은 얼굴만 해요”라는 말을 하자 김 후보가 “우와. 저도 저 정도면 바로 한 달 뒤에 결혼 결심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내용 등이다. 박 후보는 “여성의 몸 사진을 보면서 한마디씩 품평을 하는 행위가 텔레그램 n번방에서 성착취 영상물을 보며 ‘가슴이 어떻다’ ‘다리가 예쁘네’ ‘한번 쟤랑 해봐야겠다’라고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나”라며 “법의 문제를 떠나 도덕적으로 국회의원 후보 자격이 없으니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정호진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노골적인 여성 비하와 성희롱 등 한심하기 짝이 없는 발언으로 김남국 후보는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된 범여권 말말말

논란이 된 범여권 말말말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JTBC의 (연애상담 프로그램) ‘마녀사냥’처럼 남녀가 솔직한 성과 결혼·연애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내용”이라며 “다른 진행자들이 언급한 내용을 제가 동조한 것처럼 (야당 후보가) 공격했지만 실상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 내용 중 일부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서울 강남병에 출마한 김한규 민주당 후보는 노인 폄하 논란에 휩싸였다. 김한규 후보 캠프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단체 오픈대화방에 “부모님이나 어르신들이 2번 후보에게 마음이 있다면 투표를 안 하도록 하는 것이 도움 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면서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60세 이상은 투표하지 말고 집에서 쉬라(2004년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 ▶50대 접어들면 사람이 멍청해져(2004년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 ▶노인네들이 오지 못하게 엘리베이터를 모두 없애버리자(2012년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 등 여권 인사들의 과거 발언 사례를 열거하며 “지긋지긋한 어르신 폄하와 국민을 무시하는 발언이 또다시 등장했다”고 비판했다.
 
김한규 후보 캠프 측은 “캠프의 공식적인 의견이 아니다”며 “해당 글을 쓴 사람은 공식 선거운동원이 아니다. 본 카톡방은 누구나 들어올 수 있는 오픈 채팅방으로 모든 내용을 사전에 검토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후보들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민주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막판 스윙보터 표심이 어떻게 흐를지 모른다. 막말 논란이 돌발 악재가 될 수 있으니 더 낮고 겸손하게 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봉주(60)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언제부터 갑이었다고 그렇게 갑질을 하나” “당신들이 이번 선거기간 중 나에 대해 모략하고, 음해하고, 시정잡배 개쓰레기로 취급했다. 짐승만도 못한 짓을 하더라” 등의 발언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 위원은 이날 ‘긴급 죄송 방송’을 통해 “끝까지 참아야 했는데 어제 돌발적으로 감정 통제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윤정민·김홍범·이태윤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