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냉면 목구멍” 이선권, 북한 권력 핵심 국무위원 꿰찼다

이선권

이선권

이선권(사진) 외무상이 북한 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에 이어 국무위원 자리까지 꿰차며 향후 북·미 및 남북 관계와 관련해 큰 영향력을 발휘할 전망이다.
 

북한, 12일에 최고인민회의
국무위원 11명 중 5명 교체

북한은 13일 전날(12일) 진행한 최고인민회의 14기 3차 회의(정기국회) 결과를 전하며 그가 국무위원에 선출됐다고 밝혔다. 국무위원회는 국가의 중요 정책을 토의 결정(북한 헌법 110조 1항)하는 국가 주권의 ‘최고정책적 지도기관’(헌법 107조)이다. 한국의 청와대와 유사하다고 볼 수 있는 북한의 최고 권력기관인 셈이다.
 
정부 당국자는 “이선권은 올해 초 외무상에 올랐다. 지난해 연말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와 이후 진행된 인사의 결과를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가 외무상을 맡으면서 당연직 성격으로 국무위원에 올랐다는 얘기다.
 
군 출신으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을 지낸 이선권은 2018년 10월 남북 정상회담 오찬장(옥류관)에서 남측 경제인들에게 “뭘 한 게 있다고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라고 하고, 2018년 11월 초 회의에 늦은 조명균 당시 통일부 장관을 향해 “(조 장관의)시계가 주인을 닮아 티미하다”는 막말을 내뱉었던 인물이다.
 
그가 당과 내각에 이어 국무위원에 오르면서 각종 주요 현안에 입김이 커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선 그가 김영철 당 부위원장의 후광을 업고 승승장구한다고 보지만, 그가 각종 회담에서 순발력 있게 대처하는 모습 등이 인사권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평가도 있다.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이선권과 함께 이병철·김형준 당 부위원장, 김정관 인민무력상, 김정호 인민보안상 등을 국무위원에 새로 임명하는 등 국무위원 11명 중 5명을 교체했다.
 
북한은 당초 지난 10일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한다고 공고했으나 예정보다 이틀 늦게 열렸다. 정상국가를 추구하는 김 위원장이 집권한 이후 공고일보다 최고인민회의 개최가 늦어진 건 처음이다.
 
북한은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과 관련됐거나 최고인민회의 안건을 정하는 당 정치국 회의가 김 위원장의 일정으로 늦어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한은 최고인민회의에서 올해 예산의 47.8%를 경제 건설에 투입하기로 했다. 또 보건 부문 예산을 작년보다 7.4% 증액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드러난 방역 체계 문제점 보강에 나서겠다는 의도도 드러냈다. 북한은 공식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군 내 집단 감염 등이 진행됐다는 외신 보도가 있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